‘위험한 약속’ 강성민, 혼외자 스캔들 터졌다... 박하나 추궁[종합]

기사입력 2020.06.30 8:29 PM
‘위험한 약속’ 강성민, 혼외자 스캔들 터졌다... 박하나 추궁[종합]

[TV리포트=이혜미 기자] 강성민이 혼외자 스캔들에 휩싸인 가운데 박하나가 박영린을 배후로 지목했다.

30일 방송된 KBS 2TV ‘위험한 약속’에선 준혁(강성민 분)과 혜원(박영린 분)을 갈라놓고자 나선 은동(박하나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태인(고세원 분)이 에프스포츠그룹의 사장으로 부임한 가운데 은동은 “결국 여기까지 왔네요, 우리가”라며 웃었다.

이어 은동은 “잘 부탁드립니다, 강태인 사장님”이라 말했고, 태인은 그의 손을 꼭 잡곤 “고맙다”고 화답했다.

이어 태인의 취임식이 진행된 가운데 준혁은 울며 겨자 먹기로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 지훈(이창욱 분)은 두심(이칸희 분)은 어머니라고 소개했고, 두심은 뭉클함을 느꼈다.

반대로 명희(김나운 분)는 “내 회사에 내 아들 손을 잡고 들어와요? 낳아놓기만 한 아들 키워서 이 회사에 그 자리에 앉혀놓은 게 누군데 뻔뻔하게 나타나?”라며 성을 냈다.

이에 두심은 “그쪽이야 말로 어떻게 얼굴을 들고 여길 드나들어요. 당신 오빠가 지훈이한테 무슨 짓을 했는지 알면서 한 잡에서 지훈이 얼굴 보고 살아요?”라고 응수했으나 명희는 “그거 약점 잡아서 자리 하나 차지하게요?”라며 여전히 뻔뻔한 반응을 보였다.

한술 더 떠 “차은동이 강태인 좋아하는 거 알죠? 강태인을 좋아하면서 지훈이랑 결혼하겠다고 하면 지훈이 상처는 어떡하죠? 막아요. 걔 절대 내 집에 못 들어오게. 지훈이 위한 일이니까”라며 은동을 모함했다.

이에 두심은 “뭐 눈엔 뭐만 보이나보지. 그래도 은동인 지훈이 어머니라고 당신 감쌌다던데. 은동이가 누구를 좋아하든 누구랑 결혼하든 당신은 자격 없어요”라고 일갈했다.

한편 준혁은 영국을 대신해 한국 병원 이사장직에 앉은 바. 이날 준혁에게 내연녀와 혼외자식이 있다는 스캔들이 터진 가운데 준혁은 곧장 은동을 의심하고 추궁했다.

이에 은동은 “어때요, 오혜원 손에 매장당한 기분이? 오혜원 끌어안고 자폭해”라고 여유롭게 응수하는 것으로 이후 전개에 대한 궁금증을 자아냈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 / 사진 = ‘위험한 약속’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