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아한 사파리, '안락사' 없는 보호소 설립예고 "후원금·정부지원금 NO"

기사입력 2020.07.02 7:55 PM
우아한 사파리, '안락사' 없는 보호소 설립예고 "후원금·정부지원금 NO"

한 유튜버가 안락사 없는 유기견 보호소를 만들겠다고 나서 주목받고 있다.

지난 25일 유튜버 우아한 사파리는 자신의 채널에서 “정부 지원금을 받지 않고 내 사비로 유기견 보호소를 만들겠다”고 밝혔다.

이어 “좋은 목적으로 시작한 일의 의미가 퇴색되는 것을 원치 않아 후원금도 받지 않겠다”고 덧붙였다.

우아한 사파리는 초대형견으로 알려진 미들아시안 오브차카종 ‘금강이’와 코카시안 오브차카종 ‘부가티’와 일상을 보내는 콘텐츠로 활동하고 있는 유튜버다. 

그녀는 설립되는 보호소 이름을 ‘구해줄개’라고 공개하면서 “다른 보호소에서 안락사 위기에 처해 진 100마리의 강아지를 데려와 보호하겠다”며 운영 방식을 언급했다.

보호소 설립 소식에 구독자들은 “보호소를 찾아와 동물을 유기하는 사람들이 있다”고 전했다. 그러자 우아한 사파리는 이같은 일을 방지하기 위해 봉사자에 한해 주소를 공개하겠다는 방침을 내놓았다. 

우아한 사파리는 “제 의도가 어떠한 왜곡이나 편견 없이 널리 알려져 저보다 더 능력 좋으신 분들이나 많은 분에게 선한 영향력이 끼치길 바란다”며 “제가 자극제가 되어 사회문제인 유기견들 문제가 조금이나마 해결되길”이라는 생각을 밝혔다. 

마지막으로 “안락사 위기의 유기견들로 고민하고 있는 보호소 소장님들 제 능력 선에서 안락사를 막아 드리겠다”는 말을 남겼다. 

김유리 기자 ur4226@influencernews.kr

저작권자 ⓒ 인플루언서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본 기사는 인플루언서닷컴에서 제공하며 본지의 편집 방향과는 무관합니다.>

▲ 인플루언서닷컴 인기기사 더보기

"형이 왜 거기서 나와...?" 기상캐스터로 깜짝 등장한 래퍼 지코 (영상)

트위치 스트리머 자해 논란..."생방송 중 주먹으로 자신의 코 수차례 내리쳐"

"아빠가 미안해..." 생방송 중 딸 연지 품에 안고 눈물 흘린 철구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