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맛남의 광장’ 양동근, 힙합전사→다둥이 아빠 “결혼 후 인생의 답 찾아”[종합]

기사입력 2020.07.02 11:12 PM
‘맛남의 광장’ 양동근, 힙합전사→다둥이 아빠 “결혼 후 인생의 답 찾아”[종합]

[TV리포트=이혜미 기자] 1세대 힙합스타에서 다둥이 아빠로. 배우 양동근이 결혼 후 인생의 답을 찾았다며 방황을 마친 소감을 전했다.

2일 방송된 SBS ‘맛남의 광장’에선 양동근의 인생사가 공개됐다.

아역배우 출신의 양동근은 1세대 힙합스타다. 이날 양동근은 “왜 힙합을 했나?”란 질문에 “좋은 질문이다”라 웃으며 “힙합비트가 춤을 추기 좋아서다. 원래는 춤을 먼저 췄었다”고 답했다.

“사춘기의 방황을 춤으로 표출했다. 내 감정과 생각을 뱉어낸 거다”라는 것이 양동근의 설명.

이어 그는 “어릴 때부터 나는 일상이 없었다. 쭉 일을 해야 했다. 그런 성장과정에서 인생의 답을 찾고자 발악했던 에너지가 힙합으로 표출됐다. 그런데 힙합을 하면서도 답을 못 찾았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진짜 답을 찾은 지 얼마 안 됐다. 내가 찾고자 했던 인생의 답은 가족 안에서 가족 간에 느낄 수 있는 사랑이었다. 그걸 가정을 얻고 나서 알게 됐다”고 고백했다.

이에 김동준은 “나도 아이돌 생활을 일찍 시작해서 공감이 간다. 답을 일찍 찾은 것 같다. 평생 못 찾는 사람들도 있을 거다”라고

이날 농벤저스에 첫 합류한 양동근이 백종원 표 파프리카 만찬에 폭풍먹방으로 화답한 가운데 김희철은 “역시 ‘먹방의 파이터’다. 진짜 ‘논스톱’으로 먹는다”는 말로 웃음을 자아냈다. 영화 ‘바람의 파이터’와 시트콤 ‘논스톱’은 양동근의 대표작들이다.

식사 후엔 막간을 이용해 탁구대결이 펼쳐졌다. 이 과정에서 성사된 것이 양동근과 양세형의 대결. 이들은 군대 선 후임 사이다.

양동근의 후임이었던 양세형은 탁구대결 승리 후 전 선임 양동근에게 강력한 뿅망치 벌칙을 선사하는 것으로 출연자들의 배꼽을 잡게 했다. 양세형은 후련함을 표했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 / 사진 = ‘맛남의 광장’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