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민교 대형견에 물린 80대 여성, 치료 받던 중 끝내 숨져

기사입력 2020.07.04 2:20 PM
김민교 대형견에 물린 80대 여성, 치료 받던 중 끝내 숨져


[TV리포트 = 하수나 기자] 배우 김민교의 반려견에 물린 80대 여성이 치료를 받아오던 중 끝내 사망하며 안타까움을 자아내고 있다. 

4일 경기광주 경찰서는 김민교의 반려견에 물려 병원에서 치료를 받아온 80대 여성이 3일 입원 치료를 받던 중 끝내 사망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정확한 사인을 알아보기 위해 부검을 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지난 5월 개집울타리에 있던 김민교의 반려견 두 마리가 입마개와 목줄 없이 담장을 뛰어 넘었고 밭에서 일하고 있던 80대 여성이 물리는 사고가 발생했다. 

당시 사고 후 김민교는 자신의 SNS를 통해 “할머니께서는 병원에서 상처들에 대한 입원 치료를 진행 중이시며 그럼에도 견주로서 저의 책임은 당연하다고 생각한다. 다시는 이러한 사고가 재발하지 않도록 사고를 일으킨 개들에 대해서는 향후 교육이나 위탁, 그 이상 필요한 조치에 대해 전문가와 상의하고 있는 중”이라고 밝혔다. 

이어 “할머니의 치료가 모두 완료될 때까지도 책임감을 가지고 함께하겠다. 앞으로는 견주로서 더욱 철저한 반려견 교육과 관리를 통해 위와 같은 사고가 생기지 않도록 주의하겠다. 다시금 일련의 사건들에 대해 책임을 통감하고 죄송하다”고 고개를 숙인바 있다. 

하수나 기자 mongz@tvreport.co.kr/사진 = TV리포트 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