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민아, AOA 지민 사과문에 "빌었다고?…거짓말은 하지 말았어야지" 폭로ing[전문]

기사입력 2020.07.04 9:57 PM
권민아, AOA 지민 사과문에 "빌었다고?…거짓말은 하지 말았어야지" 폭로ing[전문]

[TV리포트=김은정 기자] AOA 지민에게 10년간 괴롭힘을 당했다고 폭로한 전 멤버 권민아의 폭로가 이어지고 있다. 이제는 숙소에 남자를 데려왔던 이야기까지 공개됐다.

4일 권민아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빌었다니요? 빌었다니요? 가기 전에 할 말은 하고 갈게요"라며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권민아는 "어제는 뭐 제가 바른길로 가기 위해서 그랬다고 했잖아요. 그런 사람이 숙소에 남자 데리고 와서 ㅅㅅ 했어요? 본인부터 바른 길 가세요"라며 수위 높은 폭로를 이어갔다.

그러면서 "적어도 거짓말은 하지 말았어야지 끝까지 사과하기 싫고 나 싫어하는 건 알겠어. 근데 뭐? 들어올 때 그 눈빛 나 절대 안 잊을게. 죽어서 똑같이 되돌려줄게. 제 집에 있었던 모든 눈과 귀들 당신들도 똑같아"며 울분을 토했다.

권민아는 "신지민 언니 복 참 많다 좋겠다. 다 언니 편이야. 언니가 이겼어 내가 졌어. 결국 내가 졌어"라며 여전히 심적 고통을 받고 있음을 드러냈다.

이날 오후 AOA 지민은 자신의 SNS에 사과문을 게재했다. 지민은 "미안하고 죄송하다. 후회와 죄책감이 든다"면서 "민아에 대해 잘 이해하지 못했었고 세심하게 살피지 못했다. 어제도 울다가 빌다가 다시 울었다"고 밝혔다.


이하 권민아 SNS 글 전문

빌었다니요? 빌엇다니요? 가기 전에 할 말은 하고 갈게요 어제는 뭐 제가 바른길로 가기 위해서 그랬다고 했잖아요 그런 사람이 숙소에 남자 데리고 와서 ㅅㅅ 했어요? 본인부터 바른 길 가세요 적어도 거짓말은 하지 말았어야지 끝까지 사과하기 싫고 나 싫어하는건 알겠어. 근데 뭐? 들어올때 그 눈빛 나 절대 안잊을께 죽어서 똑같이 되돌려줄게 제 집에 있었던 모든 눈과 귀들 당신들도 똑같아 신지민 언니 복 참 많다 좋겠다 다 언니 편이야 언니가 이겼어 내가 졌어 결국 내가 졌어

김은정 기자 ekim@tvreport.co.kr / 사진=TV리포트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