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형적인 드라마 NO"…'그놈이 그놈이다' 新장르 쓸까 [종합]

기사입력 2020.07.06 5:09 PM
"전형적인 드라마 NO"…'그놈이 그놈이다' 新장르 쓸까 [종합]

[TV리포트=이윤희 기자] 황정음의 로맨틱 코미디가 또 한 번 성공을 거둘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특히 ‘비혼’을 둘러싼 작품에서 로코퀸 황정음이 어떻게 그려낼지 벌써부터 기대를 모으고 있다. 

KBS 2TV 새 월화드라마 ‘그놈이 그놈이다’ 제작발표회가 6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여파로 온라인으로 진행됐다. 

‘그놈이 그놈이다’는 ‘그놈이 그놈’이기에 ‘비혼주의자’가 된 한 여자가 어느 날 상반된 매력의 두 남자로부터 직진 대시를 받으면서 벌어지는 아슬아슬한 비혼 사수 로맨틱 코미디 드라마다.

이날 제작발표회에는 최윤석 감독을 비롯해 배우 황정음, 윤현민, 서지훈, 최명길, 조우리가 참석해 작품에 대한 이야기와 캐릭터에 대한 소개가 이뤄졌다. 

최윤석 감독은 “비혼을 선택한 여자가 우연치 않게 두 남자를 만나면서 벌어지는 삼각로맨스로, 로코 뿐만 아니라 미스터리함도 있다”면서 “쉽고 편안하게 볼 수 있는 재미있는 드라마”라고 소개했다. 

무엇보다 ‘비혼’ 소재에 대한 관심이 높은 가운데 “심각하게 다루지 않도록 신경썼다”면서 “비혼, 기혼, 이혼 다 나오는데 30대 여자들의 모습을 통해 공감할 수 있는 드라마일 것 같다”고 설명했다. 

이어 “공감대를 이끌기 위해 많이 노력했다”면서 “‘내 이야기 같은데’라는 공감과 로코의 재미로 편하게 즐길 수 있을 것 같다. 색다른 로코라고 생각해 달라”고 자신감을 표했다. 

캐스팅과 관련해서는 “황정음은 극을 해석하는 능력이 뛰어나다”면서 “연기를 보면서 신을 살리는 능력이 탁월하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극찬했다. 이어 “윤현민도 또래 남자들이 가지고 있지 못하는 목소리로 그 것만으로도 매력적”이라고 평가했다. 

서지훈에 대해서는 “그의 연기 변신이 관전포인트”라고 팁을 주기도 했다. 

황정음은 "37살에 로맨틱 코미디가 들어와 감사하다“면서 ”기존 황정음의 로코에서 진화되고 성숙한 모습을 보실 수 있을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윤현민은 "황지우가 미스터리 했으면 좋겠다는 감독님의 주문에 미스터리함을 만들려고 노력했다“면서 ”기존 드라마에서의 전형적인 남자주인공 캐릭터가 아닌 부드럽고 스윗하기도 하다. 그런 부분이 매력적으로 다가갔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전했다. 

새로운 변신을 예고하고 나선 서지훈은 "장난기 있는 모습을 처음 보여드리게 됐는데 촬영하면서 도겸과 많이 비슷해지고 있다"면서 “감독님이 믿어주셔서 함께 할 수 있었고 무엇보다 전작에서 해볼 수 없던 도전을 할 수 있다는 점에서 의미 있는 작업이 될 거 같다”고 응원을 당부했다. 

이윤희 기자 yuni@tvreport.co.kr / 사진=KBS 2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