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풍문쇼’ 이순재 前매니저 “사모님에게 퇴근까지 허락 받아야...막말 듣기도”

기사입력 2020.07.07 1:17 AM
‘풍문쇼’ 이순재 前매니저 “사모님에게 퇴근까지 허락 받아야...막말 듣기도”


[TV리포트 = 하수나 기자] 이순재 전 매니저가 ‘풍문쇼’에서 원로배우 이순재의 아내에게 막말을 듣고 퇴근까지 허락 받아야 했다고 밝혔다. 

6일 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에선 원로배우 이순재의 '매니저 갑질 의혹' 대해 조명했다. 이날 이순재 전 매니저와의 인터뷰가 공개됐다. 

그는 이순재의 매니저가 된 계기에 대해 “영화를 좋아하는 사람으로서 연예계에 관심이 많아서 엔터테인먼트 대표를 하고 싶다는 꿈을 꾸면서 매니저 일을 시작했다”며 “매니저 일을 하기 전부터 존경하던 분이고 일하게 되면서 기뻤다”고 밝혔다.

이어 “무조건 아무리 힘들어도 1년 이상 하려고 들어왔는데 막상 들어와 보니까 매니저 업무가 아니라 제가 ‘머슴’이란 표현은 안했고 집사 수준이더라. 부모님처럼 생각해서 간단한 생수라든지 집안일은 해드릴 수 있지만 말도 안되는 개인업무도 해야했고 선생님 업무가 끝나도 사모님한테 오더를 받고 퇴근해야 하고 일이 있으면 도와줘야 했다”고 밝혔다. 

이어 “한번은 퇴근 전화를 드렸는데 안 받으셔서 그냥 허락 안받고 간적이 있는데 난리가 났다”고 밝혔다. 이어 막말을 듣기도 했다며 “사모님이 쓰는 말이 ‘너 바보야?’ ‘멍청이야?’ ‘그런 일 하나 딱 못하냐’고 하거나 ‘짜증나 죽겠다’는 표현을 자주 했다”고 밝혔다. 

또한 그는 이순재에게 원하는 점에 대해 “먼저 언론에 심플한 사과를 원한다. ‘전 매니저 말이 맞고 우리가 잘못을 한 걸 인정한다. 전매니저를 만나서 사과하겠다’라고 말하면 제가 사과를 받겠다고 했다”고 밝혔다. 

그런 가운데 7월 5일 이순재는 직접 밝힌 입장문을 통해 전 매니저 주장을 모두 인정하고 진심어린 사과를 했다고 밝혔다.

하수나 기자 mongz@tvreport.co.kr /사진= ‘풍문으로 들었쇼’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