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봄향, "'성희롱+악플' 달던 여성팬, 이번에는..."

기사입력 2020.07.07 6:36 PM
손봄향, "'성희롱+악플' 달던 여성팬, 이번에는..."

지난 6일 손봄향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서 “악플을 달던 여성팬이 나를 간첩 신고했다는 메시지를 보냈다”고 밝혔다.

손봄향이 언급한 팬은 얼마 전 손봄향에게 자위 영상을 보낸 여성이었다. 

이 여성은 SNS 계정을 바꿔가며 손봄향에게 성적 희롱이 담긴 모욕적인 메시지를 보내거나 생방송을 진행하는 손봄향을 채팅으로 조롱했다.

괴로움을 호소하던 손봄향은 경찰에 신고했다고 알리면서 지난 6일에는 “강력팀 형사가 사건을 맡았다”고 알리면서 방송을 진행했다. 

손봄향은 “이번 일은 증거가 많아 복잡하지 않다”며 “매일 수십 개의 계정으로 방송을 방해하고 스토커처럼 지속적인 연락과 우리 집 주변에 있다는 협박을 하면서 돈을 요구했다”며 구체적인 정황을 얘기했다.

이어 “말도 안되는 성희롱과 야한 사진을 보내와 트라우마가 생겨 밖에 나가질 못해 이번 일 때문에 시달리고 있다”면서 고통을 호소했다.

마지막으로 “간첩 신고 건은 내가 진짜 간첩이 아니기 때문에 국정원에서 연락이 오지는 않았지만, 허위사실로 죄를 물을 예정”이라는 말을 남겼다.

김유리 기자 ur4226@influencernews.kr

저작권자 ⓒ 인플루언서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본 기사는 인플루언서닷컴에서 제공하며 본지의 편집 방향과는 무관합니다.>

▲ 인플루언서닷컴 인기기사 더보기

논란 속에서도 묵묵히 초심 찾아가는 밴쯔

송대익이 망친 '피자나라 치킨공주' 이미지 완벽하게 살려놓은 유튜버 보겸

인천서 맛볼 수 있는 한여름 별미 '수박 냉면', 과연 그 맛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