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찬란한 내 인생' 심이영, 아이들 지하실에 숨겼다 발각…최재훈과 핑크빛 기류[종합]

기사입력 2020.07.09 7:54 PM
'찬란한 내 인생' 심이영, 아이들 지하실에 숨겼다 발각…최재훈과 핑크빛 기류[종합]




[TV리포트=김은정 기자] 심이영이 최성재와 핑크빛 분위기를 자아냈다.

9일 방송된 MBC일일드라마 '찬란한 내 인생'에서는 박복희(심이영 분)가 아이들을 데리고 몰래 고상아(진예솔 분) 집에 들어왔다가 발각됐다.

이날 고충 회장(이정길 분)은 고상아에게 "모든 업무는 법률적 이상 없는 지 장 팀장에게 확인하고 진행하라"고 지시했다. 이에 상아는 "저한테 장 팀장에게 결재 올리라는 것과 같다"면서 "제가 무슨 말썽을 피웠냐?"고 물었다. 

고 회장은 "말 그대로 같이 검토해보라는 거다. 회사를 위해 신중을 기하라는 것"이라며 자리를 떴다. 고상아는 장시경 팀장(최성재 분)에게 "재주 좋네? 그런데 계산은 딸리네"라며 "아빠 수술하고 일어선 지 2년 밖에 안 됐다. 줄 잘서라"며 불편한 기색을 드러냈다. 장 팀장은 조은임(김영란 분) 납치 사건 수사종결을 요청한 상아 몰래 CCTV를 국과수 의뢰했다.

집에 돌아온 장시경은 세라 생일을 준비하는 박복희를 도왔다. 시경은 "자세가 안 되어있다. 돈을 안 받았다고 말 했어야지. 그러면 끝날 걸, 그냥 지나가는 거 이해가 안 된다"며 "내가 확 일러줄까?"라고 물었다. 복희는 "나 좋아해요? 왜 그렇게 상관을 해요, 큰 회사 다니는 높으신 분이"라며 귀찮아했지만 시경은 계속 복희 주변을 맴돌았다.

임세라(김민서 분)의 생일파티가 열리는 동안 기은수(최승훈 분)는 집에서 라면을 끌이다가 다리를 데였다. 하지만 복희는 당장 다친 아이에게 갈 수 없었고, 여기저기 도움을 청했지만 거절당했다. 세라 생일파티가 끝난 후 복희는 급하게 집으로 돌아가려 했다. 하지만 상아는 "이것만 빨고 가라"면서 쇼핑백을 내밀었고 복희는 "집에서 해오겠다"며 집에 가려했다.

고상아는 끝까지 복희를 괴롭히려 했지만, 고충이 귀가하면서 집에 돌아갈 수 있었다. 장시경은 상아에게 "너무하는 거 아니냐"면서 "둘이 얘기하는 거 들었다. 사례금만 제대로 받았어도 신경 껐다"고 말했다. 상아는 "신경 꺼라. 그 여자 싫어서 돈 주기 싫었다"면서 "그 여자 이유 없이 싫다. 괴롭히다 내쫓을 거니까 방해하지 말라"고 경고했다. 밤 늦게 퇴근한 복희는 제대로 치료도 못 한채 잠이 든 아이를 보며 마음 아파했다.

다리 다친 은수는 "거즈 갈기가 무섭다"면서 은하와 복희가 일하는 곳으로 찾아왔다. 복희는 다른 밖에서 몰래 거즈를 갈아주려 했지만, 시장갔던 도우미가 다시 돌아오는 바람에 놀라 아이들을 집 지하실에 숨겼다. 하지만 공연장에 갔던 가족들이 예상보다 빨리 돌아와 이 사실을 들켜 해고당할 위기에 처했다. 조은임은 "아이가 다쳤다는 데 이번 한 번만 봐주자"고 했고, 가족들 분위기도 마찬가지였다.

이에 상아는 "한번 봐주고, 두번 봐주고. 일하는 사람 받들고 살거냐"며 짜증을 냈다. 박복희는 "사모님, 제가 입주하면 안 될까요? 지하실에 아이들과 들어와 살면 안 될까요? 24시간 다 받쳐서 열심히 하겠다"고 적극 의견을 표출했지만, 복희를 예뻐하던 은임마저 애들은 곤란하다는 기색과 함께 "가족 동의가 필요하다"면서 대답을 피했다. 복희는 시경에게 "찬성해달라"고 도움을 청했다.

김은정 기자 ekim@tvreport.co.kr / 사진='찬란한 내 인생' 화면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