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영‘삼시세끼5’ 차승원X유해진X손호준, 차셰프표 소울푸드 공개 ‘뭉클’ [종합]

기사입력 2020.07.11 12:42 AM
종영‘삼시세끼5’ 차승원X유해진X손호준, 차셰프표 소울푸드 공개 ‘뭉클’ [종합]


[TV리포트 = 하수나 기자] 차승원, 유해진, 손호준이 차셰프표 소울푸드를 공개했다. 

10일 tvN '삼시세끼 어촌편5‘에선 마지막 이야기가 방송됐다. 이날 서울에서 마주한 차승원과 유해진은 쿠킹 클래스로 웃음을 유발했다. 손호준은 드라마 촬영 스케줄로 함께 하지 못했다. 

이날 차셰프표 고추장 찌개와 달걀말이를 배워보는 시간이 마련됐다. 유해진은 “달걀말이를 한번도 해본적이 없다. 고추장찌개는 한번 해본 적 있다. 지인이 가르쳐준 비법으로 요리한 적이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차승원의 표정을 슬쩍 본 유해진은 “비웃는 거 같다”고 말하며 폭소를 유발했다. 

당근과 양파를 능숙한 칼질로 썰어서 달걀말이와 고추장 찌개를 준비하는 유해진. 걸음마처럼 달걀말이에 도전하는 유해진과 농담 뒤 다정하고 세심한 요리스승의 면모를 뽐내는 차승원의 찰떡 케미가 보는 재미를 더했다. 유해진 셰프는 생애 첫 달걀말이를 완성한 가운데 차승원은 “맛있다”고 극찬했고 유해진 역시 “간이 좋다”며 자신은 다 계획이 있었음을 드러냈다. 

고추장찌개까지 완성된 가운데 드디어 함께 만찬을 즐겼다. 차승원은 유해진이 직접 해준 요리에 “진짜 맛있다”고 말했고 유해진은 “늘 얻어먹다가 처음으로 한번 해주네. 그동안 잘 먹었어.”라고 말했다. 차승원은 “한 두 숟가락 하다가 나가서 먹으려고 했는데 맛있다”고 말하며 찐 감탄을 드러냈다. 


섬에서 드라마 촬영중인 손호준과 전화연결이 된 가운데 차승원과 유해진은 “네가 없으니까 기분이 그렇다”며 허전함을 드러냈다. 이어 차승원은 “오늘 해진씨가 고추장찌개하고 댤걀말이를 해줬다”고 자랑했고 손호준은 “유해진 선배님이요? 저도 한번 먹어봤어야 했는데”라며 아쉬워했다. 

또한 이날 손호준은 차승원의 요리 중에 다시 먹고 싶은 요리로 문어짬뽕을 꼽았다. 유해진은 다시 먹고 싶은 요리로 선상 도시락의 추억을 꺼냈다. 끼니도 거르고 낚시하는 참바다를 위해 밥배달을 해주었던 세끼 식구들. 따뜻한 김치찌개에 눌은밥, 대왕달걀말이를 정성스레 포장해 배달하자 유해진은 감동을 감추지 못했던 것. 당시를 떠올리며 “거기서 먹으니까 정말 별미였다. 좋았다”고 밝혔다. 

차승원은 “난 된장찌개가 내가 한 거 중에 제일 맛있다. 맛이 일정하고 고민 안하고 한 것 같다”며 된장찌개러버의 면모를 보였다. 

이날 방송에선 ‘삼시세끼5’ 속 차승원, 유해진, 손호준의 활약상이 대거 공개되며 눈길을 사로잡았다. 

하수나 기자 mongz@tvreport.co.kr / 사진 = '삼시세끼5'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