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스토랑' 김요한, 한입 먹방 도전→청순구토…이영자, 원조의 품격 선사

기사입력 2020.07.10 10:01 PM
'편스토랑' 김요한, 한입 먹방 도전→청순구토…이영자, 원조의 품격 선사

[TV리포트=김은정 기자] 가수 김요한이 이영자의 시그니처 한입 먹방에 도전했다.

10일 오후 방송된 KBS2 '신상출시 편스토랑'에는 트로트 프린스 김수찬, 무대장인 태권 소년 김요한이 스페셜MC로 출격했다.

이날 김요한은 "이영자 선배님의 '한입 먹방'에 도전하고 싶다"며 당찬 출사표를 던졌다. 이에 이영자는 "요한이 깝죽된다"며 웃으며 농담하다가 곧 "너무 좋다"며 기대감을 드러냈다.

이경규는 김요한을 바라보다가 "계란을 주섬주섬 꺼낸다는 게 저거군요"라며 애정을 담아 놀렸다.

시선이 집중된 가운데 김요한은 계란을 꺼냈다. 하지만 김요한은 큰 계란 사이즈에 당황하며 "연습했던 계란보다 살짝 크다"고 말했다. 김요한은 쉽게 계란 하나를 넣고 새초롬한 표정을 지었지만, 쉽게 삼키지 못하고 구토했다. 

한입만 원조 이영자는 순식간에 계란 두 개를 입 속으로 없애며 그야말로 마법 같은 순간을 선사했다.

모든 사람이 놀란 가운데 이영자는 한지혜에게 계란을 넘겼고, 한지혜는 천연덕스럽게 계란을 입으로 숨기며 예쁜 표정을 지어 웃음을 자아냈다. 

김은정 기자 ekim@tvreport.co.kr / 사진='편스토랑' 화면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