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촬영지 청소 중 화재, 책임통감”...'삼시세끼5' 죽굴도 화재 사과

기사입력 2020.07.11 9:56 AM
“촬영지 청소 중 화재, 책임통감”...'삼시세끼5' 죽굴도 화재 사과


[TV리포트 = 하수나 기자] ‘삼시세끼5’측이 촬영 장소였던 죽굴도의 화재 사고를 언급하며 사과했다. 

10일 tvN '삼시세끼5‘최종회가 방송됐다. 이날 방송에서 나영석 PD는 “촬영전 죽굴도를 청소하는 과정에서 화재 사고가 있었다”고 말문을 열었다.

나 PD는 "저희가 촬영을 준비할 때 섬에 쓰레기가 너무 많아서 외부 업체를 불러 청소를 하다가 그 분들이 산에 불을 낸 적이 한번 있었다”고 밝혔다. 지난 4월 2일 11시 경, 촬영지 청소를 위해 계약한 폐기물 처리 업체가 무단으로 쓰레기를 태우는 과정에서 죽굴도에 화재가 났다는 것. 

이어 “굉장히 큰 사건이었고 관리 감독의 책임은 우리한테 있으니 가능하면 우리 힘으로 복원을 해드리는 것이 당연한 수순일 것 같아서, 최선을 다해서 주민분들이 만족할 수 있을때까지 자연을 다시 한 번 우리가 살려 놓으려고 한다”고 사과의 뜻을 전했다.

또한 자막을 통해 다행히 인명피해는 없었지만 제작진은 산불에 대한 책임을 통감한다고 밝혔다. 이어 “자연을 완벽하게 되돌릴 수는 없겠지만 마지막까지 책임을 지고 산림 복원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 하겠다”고 거듭 사과했다. 이어 산불 진압에 큰 도움을 준 분들과 그런 상황에서도 너그럽게 촬영을 허락해준 주민들을 향한 감사의 뜻을 덧붙였다. 

하수나 기자 mongz@tvreport.co.kr /사진 = ‘삼시세끼5’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