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로비너스 출신 유나결, ‘연참’ 재연배우 찍고 단막극 데뷔

기사입력 2020.07.13 5:55 PM
헬로비너스 출신 유나결, ‘연참’ 재연배우 찍고 단막극 데뷔

[TV리포트=이혜미 기자] 헬로 비너스 출신의 배우 유나결이 단막극 '오지 않는 아이'에 캐스팅됐다.

소속사 판타지오는 오늘(13일) "배우 유나결이 TV조선 단막극 '오지 않는 아이'에 출연해 연기자 행보를 계속 이어간다"고 밝혔다.

단막극 '오지 않는 아이'는 KT와 TV조선의 씨네드라마 '학교기담' 시리즈 중 하나로 학교에서 펼쳐지는 기묘한 이야기가 올 여름 쫄깃한 긴장감을 선사할 것을 예고했다. 극 중 유나결은 자신에게 일어나는 기괴한 일들에 공포를 느끼는 학생 '선미나' 역을 맡아 안방극장에 오싹함을 불러일으킬 예정이다.

2012년 그룹 헬로비너스의 '여름'으로 데뷔한 유나결은 작년 5월 그룹 활동 마무리와 동시에 활동명을 '유나결'로 바꾸며 본격적인 연기 활동을 시작했다. 유나결은 연극 '자메이카 헬스클럽'에서 '지성미' 역으로 관객들에게 신선하고 활기찬 에너지를 선물했을 뿐만 아니라 KBS Joy '연애의 참견 시즌3'에서 프로그램의 리얼한 맛을 살리는 배우로도 활약하고 있다.

이 가운데 TV조선 단막극 '오지 않는 아이'로 첫 공포물 도전을 앞둔 유나결이 어떤 새로운 변신을 선보일지 관심이 집중된다.

한편, KT와 TV조선의 씨네드라마 '학교기담' 시리즈 중 한 편인 '오지 않는 아이'는 KT Seezn(시즌)을 통해 선공개 된 후 TV조선에서 방영될 예정이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 / 사진 = 판타지오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