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버 뻘컵 양심선언 "송대익과 찍은 ○○ 영상 전부 주작이었다"

기사입력 2020.07.14 9:04 PM
유튜버 뻘컵 양심선언 "송대익과 찍은 ○○ 영상 전부 주작이었다"

38만 구독자를 보유한 유튜버 뻘컵이 자신이 출연한 영상 중 주작 영상이 있음을 고백했다.

해당 영상은 송대익과 함께 촬영한 것으로, 송대익을 향한 비난의 화살이 다시 거세지고 있다.

지난 11일 뻘컵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 커뮤니티에 "실망시켜드린 점. 진심으로 죄송하고 사과드립니다"로 시작하는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해당 글에서 뻘컵은 최근 송대익의 주작 영상이 논란이 되고 있는 가운데 자신과 함께 찍은 벤틀리 도난 주작 영상 역시 주작이었다고 전했다.

유튜브 '송대익 songdaeik' 채널

뻘컵은 "당시 재미로 기획했고 연기했던 게 맞다"라며 "막상 해당 콘텐츠가 올라오고 나서 마음이 편치 않았다. 그런 콘텐츠들이 나에게 주는 부끄러움 또한 정확히 인지했고 그 이후로는 이런 콘텐츠는 절대 하지 않겠다 다짐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부끄럽고 다시 한번 진심으로 죄송하다"라며 "진작에 밝혔어야 했지만 어느 순간 커져버린 조회 수에 오는 두려움과, 많은 도움을 줬던 대익이 형과의 불편해지는 상황이 싫었습니다"라고 구독자들에게 사과했다.

송대익 사건이 터진 후 '주작 영상을 찍은 유튜버', '친한 형을 배신한 유튜버'라는 낙인과 진실 사이에서 고민했다는 뻘컵.

하지만 그는 시청자들에게 모든 걸 터놓고 용서를 구하는 길을 택했다.

유튜버 '뻘컵' 채널

뻘컵은 "비난받아 마땅했지만 그 비난이 무섭고 싫어 그랬다"라며 "그래도 더 늦기 전에 이 순간을 다 내려놓고 혼나야 하는 게 맞는다고 생각했다"라고 재차 사과의 뜻을 전했다.

끝으로 뻘컵은 "현재 대익이 형과 연락을 못하고 있습니다. 나의 인정으로 형을 힘들게 할 수 있다는 점은 미안하다. 하지만 개인적인 감정을 뒤로하고, 형 또한 진심으로 반성하고 처벌받고 책임 지길 바란다"라며 글을 마무리했다.

뻘컵의 주작 영상 고백에 누리꾼들은 다양한 반응을 보냈다.

그중 일부 누리꾼들은 "주작 안한 사람은 있어도 한 번만 한 사람은 없다"라며 그의 진정성에 의문을 품었다.

이에 뻘컵은 자신을 의심하는 댓글 하나하나에 "다시는 실망시키지 않겠다"라는 추가 댓글을 달며 진심을 표현하고 있다.

유튜버 '뻘컵' 채널

조영민 기자 fkdlxms@influencernews.kr

저작권자 ⓒ 인플루언서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본 기사는 인플루언서닷컴에서 제공하며 본지의 편집 방향과는 무관합니다.>

▲ 인플루언서닷컴 인기기사 더보기

공혁준, '가짜사나이' 언급에 분노 폭발한 김계란..."뭐라고 했길래?"

'장애 있는 거 같다'는 말에 지능검사 받은 덕자..."어마어마한 IQ 지수"

“상대는 열혈팬” BJ봉준 방송서 결혼 소식 알린 여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