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아한 친구들’ 역시 센 연기는 김혜은이 최고

기사입력 2020.07.15 6:17 PM
‘우아한 친구들’ 역시 센 연기는 김혜은이 최고

[TV리포트=이혜미 기자] 배우 김혜은이 ‘우아한 친구들’에서 김성오와 리얼한 부부 연기를 선보이며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JTBC 금토드라마 ‘우아한 친구들’에서 김혜은은 왕년에 잘나가던 에로배우 강경자로 분해 열연을 펼치며 시청자들을 단숨에 사로잡고 있다.

극 중 강경자는 불같은 성격에 센 언니처럼 보일 수 있으나 속 깊고 의리 넘치는 캐릭터. 미혼모 에로배우라는 부정적 시선에 갇혀있던 그녀와 소심하고 섬세한 성인영화 감독 조형우(김성오 분)가 부부로 만나 티격태격하는 모습은 매 씬마다 웃음을 자아내고 있다. 김성오와 현실감 넘치는 부부 연기로 극의 몰입도를 높이는 김혜은의 빛나는 열연을 짚어봤다.

# 완벽 만취 연기로 리얼함 배가

김혜은은 술에 취해 축 늘어진 채 극 중 아들 연제형(강지욱 역)에게 안겨 들어오는 첫 등장으로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잔뜩 꼬인 혀, 한껏 풀린 눈으로 “술 한 번 더 하자~ 그것도 못 들어 주냐”라며 애교 섞인 타박을 선사한 김혜은은 완벽한 만취 연기로 리얼함을 배가시켰다. 이를 한심하다는 듯 쳐다보던 조형우가 그녀의 발을 붙잡고 침실로 질질 끌고 가는 장면은 유쾌한 부부 케미를 자랑하며 시청자들의 폭소를 자아냈다.

# 톡 쏘는 발언과 쉴 틈 없는 티키타카

김혜은은 극 중 친구 천만식(김원해 분)의 죽음을 술로 달래는 조형우를 안타까워하면서도 그에게 뼈 있는 일침을 날려 센 언니 강경자를 완벽하게 소화해냈다. “나 죽으면 어떡하려 그러냐? 안 해주고 못 해준 거 천지인데 아주 그냥 삼년상 치르면서 허구한 날 통곡하시겠네”라며 빈정거리는 장면을 특유의 능청스러움으로 표현해 탄탄한 연기력을 입증했다.

뿐만 아니라 조형우의 마지막 경고에도 콧방귀를 뀌며 “내일도 이딴 식으로 빌빌거리면 확 진짜! 죽을 줄 알아. 국물도 없어”라고 소리치며 기를 꺾는 티격태격하는 부부의 모습으로 케미 장인의 면모를 드러냈다.

이렇듯 화끈하면서도 유쾌한 부부의 모습은 공감과 리얼함을 더하며 향후 벌어질 일들에 대한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배우 김혜은의 빛나는 열연은 매주 금, 토요일 밤 10시 50분에 방송되는 JTBC 금토드라마 ‘우아한 친구들’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 / 사진 = ‘우아한 친구들’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