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점은 그게 아니다"…PPL 논란에 대처하는 자세 '한혜연 VS 강민경' [이슈 리포트]

기사입력 2020.07.16 12:53 PM
"논점은 그게 아니다"…PPL 논란에 대처하는 자세 '한혜연 VS 강민경' [이슈 리포트]

[TV리포트=이윤희 기자] 스타들이 잇따라 유튜브를 활용한 마케팅으로 또 다른 활동 영역을 확장시키고 있다. 작품이나 앨범 활동이 비정기적인 탓에 팬들과 소통할 수 있고, 또 다른 수입원이 된다는 점에서 유튜브 활동 스타들이 증가 추세다.  

그러나 일부 스타들이 ‘신뢰’를 바탕으로 해야 하는 ‘연예인 유튜브’ 특성을 간과하며 PPL(product placement)과 내돈내산(내 돈으로 내가 산 것)의 모호한 경계를 넘나드는 행보를 보여 팬들에게 실망감을 안기고 있다. 

지난 15일 디스패치는 '슈스스'(슈퍼스타 스타일리스트) 한혜연과 다비치 강민경 등의 일부 스타들에 대한 유튜브 PPL과 관련해 보도해 뜨거운 감자가 되고 있다. 

디스패치에 따르면, 한혜연과 강민경 등 일부 연예인이 '내돈내산'(내 돈을 주고 내가 샀다)라고 소개한 유튜브 영상 콘텐츠 속 수천만 원의 광고비를 받은 PPL이 섞여있었다. 

본래 광고료를 받고 제작된 콘텐츠에는 '유료광고'라는 표기를 해야 하지만, '내돈내산'을 부각시키며 팬들에게 혼란을 가중시켰다는 것이다. 

논란이 확산되자 한혜연이 진행하는 '슈스스TV' 측은 공식 입장문을 내고 "광고·협찬을 받은 슈스스 콘텐츠에 대해 '유료 광고' 표기를 하는 것을 기본 원칙으로 제작해왔으나, 확인 결과 일부 콘텐츠에 해당 표기가 누락된 것을 확인했다"고 잘못을 인정했다. 

이어 "해당 콘텐츠는 즉시 '유료 광고 포함' 문구를 표기해 수정할 예정이며, 앞으로 철저한 제작 검증 시스템을 통해 재발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사과했다. 

강민경은 자신의 SNS를 통해 직접 해명에 나선 가운데 "영상 자체는 광고가 아니었다. 추후 협의된 내용도 자사몰이나 스폰서드 광고를 사용한다는 내용이었다. 제 영상 자체는 표기할 이유가 없다고 판단했다" "오해가 없길 바란다. 유튜브 협찬을 받은 부분은 협찬을 받았다고, 광고가 진행된 부분은 광고를 진행했다고 영상 속이나 해당 영상의 '더 보기'란에 모두 표기해 진행했다" "콘텐츠의 기획에 맞게, 그리고 광고주와 협의된 내용에 맞게 적절한 광고 표기를 진행했다. 저는 어떠한 위법 행위도 한 적이 없다“ 등의 발언을 내놨다. 

그는 “공정위에서는 현재 말씀하신 부분에 대한 권고(어떤 일에 관하여 상대방이 어떤 조치를 취할 것을 권유하는 일) 단계이며, 9월 1일부로 시행할 예정이라고 한다"라고 덧붙이기도 했다. 

그러나 유튜브를 구독해왔던 팬들은 "협찬 받고 '내돈내산' 그렇게 사람 속이는 거 아니다" “피드백이 왜 이러나” “협찬 받은 모든 제품에 명시해야 하는데 그렇지 못한 걸 지적하는데 특정 제품에 대해서만 아니라고 주장한다” “‘더보기’로 했다는 게 해명인가” “신뢰를 바탕으로 해야 하는데 아니어서 화가 났다는데 해명만. 논점은 그게 아닌데” 등 비판을 쏟아내고 있다. 

유튜브 환경 상 광고가 수요 수입원이 되면서 도 넘은 노출로 인한 문제가 지적되고 있는 상황에서 ‘내돈내산’의 타이틀은 분명한 차별적인 힘을 가진다. 여기에 인플루언서나 사회적 영향력이 높은 전문가의 리뷰나 발언은 그 영향력과 파급력이 상당하다. 

관련 법령이 아직 정비가 되지 않았다는 점이 면죄부가 될 수는 없다. 강제사항이 아니라고 해서 팬들과의 ‘신뢰’를 무력화 시킬 수도 없다. 스타 유튜버는 팬들의 신뢰가 바탕이 돼 성장했다. 무너진 ‘신뢰’에 대한 지적이 논점이다.  

이윤희 기자 yuni@tvreport.co.kr / 사진=한혜연 인스타그램_TV리포트 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