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국 법정行’ 신민아 왕따 진실, 진흙탕 공방전 [이슈 리포트]

기사입력 2020.07.23 3:28 PM
‘결국 법정行’ 신민아 왕따 진실, 진흙탕 공방전 [이슈 리포트]

[TV리포트=이윤희 기자] 결국 법적다툼이 불가피한 상황까지 이르게 됐다. 

그룹 아이러브 전 멤버 신민아의 폭로로 ‘왕따 논란’이 가열되고 있는 가운데 소속사 WKS ENE 측이 진실을 둘러싸고 법적대응을 시사하고 나선 것이다. 

아이러브 측은 전 멤버 신민아의 주장이 모두 허위라고 주장하며 민형사상 조치를 취할 계획을 밝혔다.  

23일 WKS ENE 측은 공식입장을 내고 "현재 유튜브와 SNS상에서 이슈가 되고 있는 민아양의 주장은 모두 허위 사실이며, 아이러브 6명의 전 멤버는 구토를 하는 등 심신의 심각한 충격을 받은 상황"이라고 전했다. 

앞서 지난 22일 SBS '본격연예 한밤'에서는 신민아의 왕따 논란에 대해 방송됐다. 신민아는 “따돌림 왕따 때문에 공황장애, 불면증, 우울증이 생겼고 회사도 방관했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는 가운데 신민아 측의 변호사는 "가지고 있는 자료를 봤을 때 이거는 법장에 가더라도 괴롭힘을 인정받을 수 있겠다고 생각을 하고 있다"라며 "회사의 주장은 맞지 않고 괴롭힘이 있었던 것은 맞는 것 같다"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소속사 WKS ENE는 "신민아의 주장은 사실무근“이라며 전면 반박에 나섰다. 

방송 직후 신민아는 SNS를 통해 “난 아직 멤버들에 대해 밝히는 거 시작도 안 했다. 회사 대표님께서 내게 한 행동도 이제 밝힐 때가 됐다”는 입장을 전했다. 

그러면서 소속사 측이 방송을 통해 공개한 신민아와 멤버들의 카카오톡 메시지를 지적했다. 

그는 “휴대폰 검사도 하는 멤버들인데 카톡에 증거를 남기는 바보가 어딨겠냐. 나는 무조건 좋게 답장을 해야 했고 잘 지내는 척 연기를 했어야 했다. 나에 대한 증거가 없는 것 아니냐. 고소는 못하고 말만 많다”고 말했다. 

앞서 신민아는 최근 개인 유튜브 채널 ‘코코아’를 통해 자신을 구해준 경찰관에 대해 언급하며 “어제 새벽에 한강에서 많이 놀래켜 드려 죄송하다. 당분간은 SNS를 못할 것 같다. 휴식을 취해야 할 것 같다”는 의미심장한 발언을 했다. 

이를 둘러싸고 아이러브 활동 당시 왕따 의혹이 제기됐고 이에 대해 소속사 WKS ENE는 공식입장을 통해 “당사 소속 아티스트 민아가 아이러브 멤버 6명 전원으로부터 폭언과 폭행 등의 괴롭힘을 받았다는 허위사실을 유포함으로써 당사 소속 아티스트들과 다른 길을 찾고 있는 기존멤버들의 명예를 심각하게 훼손하고 있다”고 밝혔다. 

소속사 측은 “스스로 정신건강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하는 한 사람의 일방적이고 허황된 주장이 유포되는 것으로 인해 6명의 ILUV 기존 멤버들이 오히려 이로 인해 충격과 상처를 받고 있다”고 입장을 전했다. 

이에 신민아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이 일은 제가 죽어야 끝나는 걸까요? 그래야 제 말 믿어줘요?”라면서 “내 우울증, 공황장애, 불면증은 회사에 들어가서 멤버들로 인해 생긴 거라고 회사 사람들 다 알잖아요”라고 폭로했다. 

그는 특히 “내용 증명 공개할까요? 감당되세요? 저한테 비밀 유지 각서 보내면 제가 사인을 할 거라고 생각하신 건가요?”라며 “왜 내 얘기를 내가 하면 안 되는데요? 두려우신 거죠? 제가 뭘 말할지 모르니까. 제 말이 사실이니까 비밀 유지 각서를 보낸 거잖아요. 죽다 살아나서 눈에 뵈는 거 없어요”라고 폭로를 예고하기도 했다. 

신민아는 지난해 아이러브로 데뷔했지만 탈퇴했다. ‘아이러브’는 멤버를 재정비해 오는 8월 그룹명을 바꿔 '보토패스(Botopass)'로 새롭게 활동에 나설 예정이다.

이윤희 기자 yuni@tvreport.co.kr / 사진=신민아 인스타그램_ WKS ENE_SBS '한밤'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