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틸만 봐도 웃음"…김희원X김상호, 킬러와 사기꾼 '짠내'

기사입력 2020.07.28 2:26 PM
"스틸만 봐도 웃음"…김희원X김상호, 킬러와 사기꾼 '짠내'

[TV리포트=이윤희 기자] 짠내나는 코미디와 통쾌한 수사 액션으로 기대감을 모으는 영화 '국제수사'의 김희원과 김상호가 쫓고 쫓기는 찰진 케미를 예고하며 이목을 집중시킨다.

난생처음 떠난 해외여행에서 글로벌 범죄에 휘말린 촌구석 형사의 현지 수사극 <국제수사>에서 국제급 킬러와 국제 사기꾼으로 만난 배우 김희원, 김상호가 서로 쫓고 쫓기는 찰진 케미를 예고하며 화제를 모으고 있다.

매 작품 탁월한 연기 감각을 발휘하며 강렬한 인상을 남겨온 배우 김희원이 분한 ‘패트릭’은 필리핀 범죄 조직의 정체불명 킬러이자, 베일에 싸인 과거를 지닌 미스터리한 인물이다. 그는 자신에게 방해가 되는 사람들을 무자비하게 처리하는 모습으로 악역의 진수를 보여줄 예정이다.

자신의 앞에 나타난 ‘병수’(곽도원)에게 살인 누명을 씌우고 은밀히 빠져나가려 하지만, 국제급 사기꾼 ‘용배’(김상호)의 잔꾀에 넘어가며 또다시 서로 쫓고 쫓기는 웃픈 상황이 시작된다. 탄탄한 연기 내공의 배우 김상호가 연기한 필리핀에서 재회한 ‘병수’의 웬수 같은 친구 ‘용배’는 한탕의 꿈에 사로잡혀 인생을 건 인물.

그는 낯선 타지에서 만난 죽마고우에게 또다시 은밀한 제안을 건네는 등 돈 앞에 오랜 친구도 손쉽게 이용할 만큼 한탕주의에 빠진 모습으로 뜻밖의 웃음과 긴장감을 동시에 선사할 예정이다 . 이렇듯 촌구석 형사 ‘병수’를 사이에 둔 국제급 킬러와 국제 사기꾼의 만남은 예측할 수 없는 전개로 궁금증을 더한다.

영화 '국제수사'를 통해 김희원, 김상호와 호흡을 맞춘 배우 곽도원은 “김희원, 김상호 모두 깜짝 놀랄 만큼 역할에 몰입하는 배우들이라 같이 연기를 하는 것이 너무 즐거웠다”라고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병수’의 수사 가이드 ‘만철’로 분한 김대명 또한, “현장에서 먼저 의견을 물어봐 주시고, 열린 마음으로 들어주셔서 재미있는 장면들이 많이 나올 수 있었던 것 같다”라고 전해 두 배우가 선사할 연기 호흡에 대한 기대를 높인다. 

미스터리한 정체의 국제급 킬러와 국제 사기꾼으로 호흡을 맞춘 배우 김희원, 김상호의 색다른 호흡으로 기대감을 증폭시키는 영화 '국제수사'는 8월 개봉 예정이다.

이윤희 기자 yuni@tvreport.co.kr / 사진=쇼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