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NOW.] '어벤걸스'에이프릴 매력 대방출#앨범비화#찐우정#청량라이브[종합]

기사입력 2020.07.31 11:45 PM
[네이버NOW.] '어벤걸스'에이프릴 매력 대방출#앨범비화#찐우정#청량라이브[종합]

[TV리포트 = 하수나 기자] 여름 스페셜 싱글 ‘Hello Summer’로 돌아온 에이프릴 멤버들이 호스트 나은과 함께 멤버들의 케미가 돋보이는 찐 입담과 청량함 가득한 즉석 라이브를 펼치며 청취자들의 취향을 저격했다. 

31일 네이버앱을 통해 보이는 오디오쇼로 진행된 네이버NOW.‘어벤걸스’에선 호스트 나은과 함께 에이프릴 채경, 채원, 레이첼, 예나, 진솔이 총출동, 입담을 뽐냈다.

먼저 타이틀곡 ‘Now or Never’에 대한 토크로 포문을 열었다. 에이프릴은 “여름을 에이프릴만의 상큼 발랄한 매력으로 풀어낸 곡“이라고 소개했다. 이어 처음 섬머송에 도전하는 소감에 대해 ”우리가 정말 염원했기에 열심히 준비했다“고 밝혔다. 에이프릴은 상큼함이 돋보이는 포인트 안무를 선보이며 에이프릴 만의 매력을 드러냈다. 

수영장 배경 앨범 재킷을 찍을 때의 에피소드 역시 풀어놨다. 청량하고 시원한 앨범 재킷에 대해 멤버들은 “수영장에서 재밌게 놀아야 되는 시간에는 오히려 너무 추웠다. 또한 물놀이를 하다가 화장이 지워지면 안 되니까 마음놓고 잘 놀지 못했다”고 촬영 당시 비화를 털어놨다. 

이날 앨범 스토리를 풀어놓은 에이프릴은 선물을 걸고 팀플 게임하기에 도전, 후끈한 승부욕을 발산하며 흥미를 자아냈다.

게임 중간에는 에이프릴의 예나, 진솔, 채경이 레드벨벳의 ‘빨간맛’을 즉석 라이브로 부르며 귀엽고 상큼한 에이프릴만의 매력을 뽐냈다. 완벽 하모니와 함께 화려한 랩까지 완벽소화하며 청취자들을 설레게 하는 귀호강 타임을 선사했다. 

이어 에이프릴 채원 레이첼, 나은이 현아의 ‘버블팝’ 즉석 라이브를 펼치며 또다시 청취자들의 심장을 공략했다. 세 멤버들의 청량한 보이스와 귀여운 매력이 포텐을 터트리며 스튜디오를 흥으로 물들였다. 예나, 진솔, 채경 역시 함께 귀여운 어깨춤을 추며 즐거운 표정을 감추지 못했다. 

에이프릴의 즉석 라이브 무대에 청취자들은 채팅창을 통해 “다들 왜 이렇게 귀엽고 난리!” “에이프릴 라이브도 잘하네요!” “정말 신나는 방송”이라며 뜨거운 반응으로 화답했다.

무엇보다 이날 방송에선 멤버들이 서로를 향한 속마음을 표현하며 훈훈함을 더했다. 레이첼은 "한번도 표현해본적 없지만 정말 사랑하고 이번 활동도 화이팅해요!"라며 애정을 드러냈다. 호스트 나은은 "여름에 나온 게 처음이고 활동도 힘들었을텐데 멤버들에게 항상 고맙고 사랑한다. 여러분들은 저의 전부다"라고 멤버들을 향한 애정을 드러내며 울컥한 모습을 보였다. 채경 역시 "매일 보니까 당연시했는데 요즘들어 느끼는 것은 멤버들이 가족같다는 생각이 든다. 든든하고 고맙다. 눈물이 날 것 같다"고 멤버들을 향한 마음을 고백했다.

이날 방송은 에이프릴의 찐 우정과 입담, 청량미 넘친 라이브 무대로 꽉 찬 재미를 안기며 청취자들의 취향을 저격했다.

한편, 네이버 NOW. '어벤걸스'는 개성 넘치는 여자 아이돌 다섯 명이 뭉쳐 5인 5색의 매력을 선사하는 오디오쇼로 매주 월~금 오후 10시에 온에어 된다.

하수나 기자 mongz@tvreport.co.kr / 사진 = '어벤걸스'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