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토' 황정민vs신동엽, 대학 동기의 폭로전 "네가 의외야"…박정민 "넉살♥"

기사입력 2020.08.01 7:50 PM
'놀토' 황정민vs신동엽, 대학 동기의 폭로전 "네가 의외야"…박정민 "넉살♥"


[TV리포트=김은정 기자] 황정민과 박정민이 '놀토'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1일 오후 방송된 tvN '놀라운 토요일-도레미마켓'에는 배우 황정민과 박정민이 출연했다.

이날 황정민은 "평소 '놀토' 팬"이라고 밝혔다. 신동엽은 "아까 옆에서 얘기를 했는데, 진짜 놀토를 많이 봤다고 하더라. 아이들하고 같이 보기에도 괜찮은 프로그램이라고 했다"고 증언했다.

신동엽과 대학 동기인 황정민은 "신동엽에 대해 과거에도 지금도 의외의 사람인 것 같다"고 말해 궁금증을 자아냈다. 황정민은 "동엽 씨 외모가 진중하지는 않잖냐. 그런데 그때 전체 동아리 회장을 맡았다"면서 신동엽의 의외성에 대해 이야기했다.

이어 황정민은 "'놀토'도 오래되지 않았냐. 신동엽의 리더십이 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에 신동엽은 "리더십이 의외인 거냐"면서 "의외의 끝은 황정민"이라고 반격했다.

"학창시절 황정민은 연기를 한 번도 안 했다"고 말한 신동엽은 "늘 세트 만들고, 조명 하는 스태프로 일했다. 그런데 갑자기 졸업 후 영화에 나오더라. '쟤 연기 한 번도 안했는데 어쩌지?' 조마조마 했다"고 말해 폭소케 했다.

동아리 회장으로서 친구 걱정을 한 신동엽은 황정민에 대해 "예술고 나와서 연기를 계속 했었다고 하더라"며 훈훈한 동기애를 드러냈다.

'놀토'에 애정을 지닌 박정민은 "놀토 멤버들 중 마음이 설레게 한 사람이 있다"면서 '흠모하는 멤버'를 꼽았다. 바로 넉살이었다.

박정민은 "넉살 씨는 정말 좋아하는 래퍼다. '변산'이라는 영화에서 래퍼로 출연한 적이 있는데 '쇼미더머니6'에서 넉살 씨가 했던 '필라멘트'가 너무 좋아서 이곡을 영화 레퍼런스로 썼다"고 밝혔다.

단발머리 가발을 써서 '팽현숙 씨'라고 놀림받은 넉살은 "진짜 팬이 나오는 날만에 꼭 이런다"면서 기쁨과 함께 굴욕을 맛봤다.

이후 황정민에게도 '만나고 싶었던 멤버가 있었느냐'고 물었지만 "딱히 예"라며 기대하지 않은 기색을 내비쳐 웃음을 자아냈다.

김은정 기자 ekim@tvreport.co.kr / 사진=방송화면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