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수사’ 곽도원X김대명, 내 편인 듯 내 편 아닌 수사 케미 ‘기대감↑’

기사입력 2020.08.03 5:52 PM
‘국제수사’ 곽도원X김대명, 내 편인 듯 내 편 아닌 수사 케미 ‘기대감↑’


[TV리포트 = 하수나 기자] 8월, 극장가에 통쾌한 수사 액션과 짠내나는 코미디를 선사할 영화 ‘국제수사’가 곽도원과 김대명이 선보일 색다른 수사 케미로 시선을 모은다.

충무로 대세 배우 곽도원과 김대명의 만남으로 개봉 전부터 화제를 모으고 있는 영화 ‘국제수사’가 지금껏 볼 수 없었던 동상이몽 수사 케미를 선보일 예정이다. 영화 ‘국제수사’는 난생처음 떠난 해외여행에서 글로벌 범죄에 휘말린 촌구석 형사의 현지 수사극.

영화 ‘국제수사’를 통해 인생 첫 코미디 연기에 도전한 배우 곽도원과 최근 인기리에 종영된 드라마 ‘슬기로운 의사생활’을 통해 대세 배우로 떠오른 배우 김대명의 코믹한 만남에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난생처음 떠난 해외여행에서 글로벌 셋업 범죄에 휘말리게 된 ‘병수’(곽도원)는 고향 후배이자 필리핀 현지에서 관광 가이드로 일하고 있는 ‘만철’(김대명)을 우연히 만나게 된다. 여권과 핸드폰, 지갑까지 모두 잃어버리고 빈털터리가 된 ‘병수’의 눈에 들어온 ‘만철’은 졸지에 현지 수사 파트너가 되어 함께 고군분투 수사를 펼친다.

셋업 범죄에 휘말린 ‘병수’의 수사를 돕지만, 본인까지 위험에 처할까 두려운 ‘만철’은 호시탐탐 그를 배신할 틈을 노린다. 이처럼, 수사 파트너임에도 불구하고 협동도 신뢰도 찾아볼 수 없는 두 캐릭터의 티격태격 케미는 전에 없던 신선한 재미를 선사할 예정이다 .

한편, 곽도원과 김대명은 극 중 캐릭터와는 반대로 촬영 현장에서는 환상적인 연기 호흡을 자랑했다는 후문이다. 불철주야 달리고 뛰고 구르는 현지 수사 속에서 충청도 사투리 특유의 말맛을 완벽하게 살린 두 사람의 티키타카 연기 호흡은 보는 재미를 더한다 . 곽도원과 함께 연기를 펼친 김대명은 “곽도원 배우의 굉장한 팬이라 함께 작품을 한다는 생각에 매우 설렜다. 함께 모험을 나누는 팀이 된 것처럼 즐겁게 촬영했다”고 소감을 전해 짠내나는 현지 수사 케미에 대한 기대를 더했다.

충무로 대세 배우 곽도원과 김대명이 선보일 유쾌한 수사 케미로 개봉 전부터 기대를 모으고 있는 영화 ‘국제수사’는 2020년 8월 개봉 예정이다.

하수나 기자 mongz@tvreport.co.kr / 사진 = ‘국제수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