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민 "'2 KIDS' 일상생활 속 듣기 좋은 음악…비슷한 추억 떠올리길" [V라이브]

기사입력 2020.08.04 7:38 PM
태민 "'2 KIDS' 일상생활 속 듣기 좋은 음악…비슷한 추억 떠올리길" [V라이브]


[TV리포트=김은정 기자] 태민이 신곡 '투 키즈'에 대해 이야기했다.

4일 V라이브에서는 샤이니 태민의 '태민의 2 KIDS 온 더 블럭'이 방송됐다.

이날 태민은 선생님으로 변신, 정규 3집 'Never Gonna Dance Again'에 대한 이야기를 전했다. 태민은 "제가 지금까지 샤이니, 솔로, 슈퍼엠을 하면서 퍼포먼스 중심으로 보여드렸다. 그래서 'Never Gonna Dance Again'는 반항적인 이미지를 담고 싶었던 것 같다"고 설명했다.

이어 태민은 "올 하반기에 나올 정규 앨범에서도 새로운 모습을 보여드릴 거"라며 기대감을 높였다.

오늘(4일) 오후 공개된 프롤로그 싱글 '2 KIDS'(투키즈)는 따뜻하고 편안한 기타 사운드가 이끄는 미니멀한 트랙과 태민의 아련하고 섬세한 보컬이 어우러진 일렉트로 팝 장르의 곡이다. 

가사에는 어린 시절 서툴렀던 사랑으로 인한 이별의 기억이 담겨 있다. 태민은 "노래를 들으면서 각자의 비슷한 추억이 떠오르면 좋겠다고 생각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투 키즈'는 편안하게 들을 수 있는 팝이다. 지금까지 제 노래가 흥이 돋우거나 센치해지는 곡이 많았다면 이번에는 일상생활을 하며 듣기 좋은 음악"이라고 강조했다.

"어떻게 노래를 해야할까 고민을 많이 했다"는 태민은 "가사, 부분적인 것들에 대해 수정도 많이 진행했다. 노래할 때 가사말이 중요하다. 그래서 발성하기 어려운 발음을 수정하거나, 녹음 후 마음에 안 들어서 다시 하기도 했다"면서 "엔지니어 분들에게 번거롭고 수고스럽게 한 것 같다. 이 자리를 빌려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MV에 대해 태민은 "'투 키즈'를 들었을 때 뭔가 아름다운 경치가 떠올랐다. 계절감은 봄, 여름에 가까웠다. 아름다운 풍경이 있는 장소에서 찍고 싶다고 말했다. 비주얼아트팀, MV팀이랑 이야기를 하면서 의견도 많이 나눴다"면서 "제 아이디어가 많이 들어간 앨범, MV가 아닐까 생각한다"고 전했다.

"어떻게 가사를 쓰느냐"는 질문에 태민은 "비행기에서 영감이 떠오른다. 뼈대를 잡고 살을 붙이는 작업을 하기도 하고, 비행기 안에서 노래를 듣고 편곡 아이디어 등이 떠올라 메모를 한 뒤 착륙 후 스태프에게 보낸다. 이번 '투키즈'는 누구나 한번쯤 노래를 듣고 예전 어린 시절을 상상할 수 있지 않을까 생각했다"고 밝혔다.

김은정 기자 ekim@tvreport.co.kr / 사진=V라이브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