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돈 8만원 주고 먹는데" BJ 양팡이 치킨 '뒷광고' 찍으며 시청자들에게 했던 말

기사입력 2020.08.05 7:00 PM
"내 돈 8만원 주고 먹는데" BJ 양팡이 치킨 '뒷광고' 찍으며 시청자들에게 했던 말

유튜브 '양팡 YangPang' 채널

'뒷광고' 논란이 빠르게 퍼지면서 크리에이터들의 사과가 줄지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BJ 양팡 역시 뒷광고를 인정하고 이에 사과했다.

하지만 양팡이 뒷광고를 찍을 당시 시청자에게 했던 말이 재조명되며 비난이 거세지고 있다.

5일 양팡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 커뮤니티를 통해 뒷광고 논란에 대해 인정하고 사과하는 글을 게시했다.

유튜브 '양팡 YangPang' 채널

먼저 양팡은 "유료 광고 누락 건으로 인해 구독자분들께 많은 혼란과 실망을 안겨드린 점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라고 전했다.

이어 그녀는 "2년 전에 '협찬은 협찬이라고 말한다'라는 댓글을 기재한 적이 있다. 채널이 급격하게 성장함에 따라 다중으로 진행됐던 유료 광고 표시의 중요성과 파급에 대해 신중하게 생각하지 못한 채 초심을 잃었던 것 같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녀는 "올해 진행한 8개의 유료 광고 중 미표기됐던 2건의 치킨 영상은 채널에서 삭제 처리해놓았다"라며 "채널 개설 이후 진행했던 모든 광고 영상들을 재검토하겠다"며 재차 사과의 뜻을 전했다.

​유튜브 '양팡 YangPang' 채널

양팡의 사과문에 누리꾼들은 이번 뒷광고 논란이 단순 누락이 아닌 시청자를 기만한 행위라며 크게 분노하고 있다.

현재는 삭제된 치킨 광고. 

당시 몇몇 시청자들은 치킨 먹방이 단순한 먹방이 아닌 숙제(광고의 다른 표현)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했었다.

이에 양팡은 "내 돈 8만 원 주고 숙제 소리 듣고 있는데... 그냥 무시하고 먹을게요"라며 해당 먹방이 절대 광고가 아닌 '내돈내산'임을 강조했었다.

유튜브 '양팡 YangPang' 채널

하지만 해당 영상은 광고가 아니라 거짓말한 '뒷광고'였던 것이다.

한편 지난 4일과 5일 이틀에 걸쳐 유튜버 쯔양, 엠브로, 상윤쓰, 나름, 문복희, 스트리머 이말년 등 수많은 크리에이터들이 뒷광고 논란에 사과하고 있다.

앞으로 과연 얼마나 많은 1인 크리에이터들이 자신의 잘못을 인정하고 사과할지 누리꾼들의 관심이 모이고 있다.

조영민 기자 fkdlxms@influencernews.kr

저작권자 ⓒ 인플루언서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본 기사는 인플루언서닷컴에서 제공하며 본지의 편집 방향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