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퀴달린 집’ 이정은X엄태구X박혁권X고창석, 인간미 넘치는 매력→캠핑 예능 최적화[종합]

기사입력 2020.08.06 10:40 PM
‘바퀴달린 집’ 이정은X엄태구X박혁권X고창석, 인간미 넘치는 매력→캠핑 예능 최적화[종합]

[TV리포트=이혜미 기자] 이정은에서 엄태구까지. 연기파배우들의 소탈한 매력에 ‘바퀴달린 집’의 시청자들이 환호했다.

6일 방송된 tvN ‘바퀴달린 집’에선 이정은 박혁권 엄태구 고창석이 함께한 웃음 가득 캠핑기가 공개됐다.

이들은 김희원의 친구들. 캠핑 첫 식사로 소박한 수제비 한 상이 완성된 가운데 게스트들은 “밥이 잘 됐다”고 입을 모아 칭찬했다.

이에 박혁권은 “보통 가마솥 밥일 때 밥이 잘 됐다고 하지 않나? 전기밥솥 밥도 그렇게 말하나?”라는 뼈 있는 말로 웃음을 자아냈다. 김희원은 “우린 전기밥솥 밥도 잘 못한다. 오늘 처음으로 밥처럼 됐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이날 김희원이 이정은을 위해 준비한 건 국물떡볶이. 이정은은 소문난 떡볶이 마니아라고. 김희원은 미리 육수를 준비하는 것으로 의욕을 보였고, 여진구는 “김희원이 저렇게 뭔 만들겠다고 선언한 건 처음”이라며 놀라워했다.

이번에도 박혁권은 “수제비에서 밀가루만 바뀌는 거 아닌가?”란 일침 아닌 일침으로 출연자들을 웃게 했다.

연기파배우 박혁권의 또 다른 이름은 바로 요섹남. 능숙한 솜씨로 양 갈비를 손질하는 박혁권을 보며 김희원은 “너 잘한다”라며 감탄했다. 박혁권은 “최근에 몇 번 해먹었다. 숯불에 굽지 않고 오븐에 돌리기만 해도 맛있다”고 말했다.

여진구는 직접 간 감자로 감자전을 부쳤다. 그 모습에 이정은은 “많이 해본 솜씨다. 왕이 감자전을 한다”며 웃었다.

양 갈비 용 숯을 준비하던 성동일은 조심스레 감자전을 시식하는 엄태구에 “내가 여기서 나이가 제일 많아”라고 짓궂게 말했다.

당황한 엄태구는 정중한 몸짓으로 성동일에게 감자전을 내밀었고, 성동일은 “뭐 이런 걸 다 주고. 맛있다”며 능청을 떨었다.

성동일은 또 수줍은 성격의 엄태구에 “강한 캐릭터를 연기한 것과 달리 정말 독특한 스타일이다”라며 그의 반전 매력을 치켜세웠다.

이어 성동일이 물은 건 “지금껏 맡은 캐릭터 중 가장 고학력 배역은 뭐였나?”라는 것. 엄태구는 단번에 영화 ‘밀정’을 입에 올리는 것으로 폭소탄을 날렸다.

그 사이 김희원은 어묵 탕 비주얼의 국물 떡볶이를 만들었다. 긴장 속에 간을 본 그는 “조금 싱겁다. 그게 내 의도다”라고 태연하게 말했다.

고창석은 박혁권이 손질한 양 갈비를 굽는 것으로 출연자들을 불러 모았다. 첫 시식은 이정은의 몫. 그는 “보들보들하다. 정말 맛있다. 몽골 초원에 있는 것 같다”고 극찬했다.

엄태구 역시 “내가 양 꼬치를 좋아하는데 지금까지 먹어 본 양 고기 중 가장 맛있다”라며 찬사를 보냈다.

김희원 표 국물 떡볶이도 첫 선을 보였다. 초조하게 맛 평가를 기다리는 김희원에 성동일과 고창석은 “생선 없이도 민물 매운탕 맛이 난다”라고 평했다. 이정은은 “먹을수록 맛있다. 조금 싱겁긴 한데 싱겁게 먹는 게 좋다”고 칭찬했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 / 사진 = ‘바퀴달린 집’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