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TS·트와이스 인기 비결은 국책"…日 아이돌까지 '망언?'

기사입력 2020.08.07 5:31 PM
"BTS·트와이스 인기 비결은 국책"…日 아이돌까지 '망언?'

[TV리포트=이윤희 기자] 일본 아이돌 그룹 NEWS 출신 테고시 유야가 출간한 포토 에세이를 통해 방탄소년단(BTS)과 트와이스의 인기 비결에 대해 언급했다. 

특히 그는 방탄소년단과 트와이스 등 세계적인 한국의 그룹에 대해 "국책으로 인한 인기"라고 주장해 논란이 되고 있다. 

테고시 유야는 최근 발간한 포토에세이 'AVALANCHE'(눈사태)에서 자신의 스캔들과 유명 아이돌의 비화 등을 공개해 주목을 받고 있다. 

그러면서 방탄소년단과 트와이스를 언급한 테고시 유야는 "이젠 쟈니스사무소의 음악이 아닌 K-POP이 세계를 석권하고 있다"면서 부러움을 드러냈다다. 

그러나 그는 "한국은 국책으로 문화예술 활동을 뒷받침하고, 무서운 기세로 세계진출을 시도했다"면서 “방탄소년단은 미국 빌보드 차트에서 매출이나 음원 파워에서 빛나고 있고, 그래미 무대에서 스페셜한 퍼포먼스를 선보일 정도로 인기다"라고 주장했다. 

또 트와이스에 대해서는 "한국인에 대만 출신 멤버와 일본인 멤버로 구성해 영어와 한국어 일본어와 중국어로 세계 어디서나 라이브가 가능하도록 했다"고 평가했다. 

이어 "만약 저희가 방탄소년단처럼 영어 등 언어를 열심히 공부하고, 트와이스처럼 다국적 멤버 구성으로 세계진출을 시도했다면 지금쯤 NEWS나 쟈니스 소속 아이돌이 아시아 넘버원이 됐을 것“이라는 발언도 서슴지 않았다. 

 한편 테고시 유야는 일본 유명 아이돌 매니지먼트사인 쟈니스 사무소 소속으로 2003년 그룹 NEWS로 데뷔했다. 지난 5월 코로나19에도 불구하고 도쿄 롯본기 라운지 등에서 술자리를 가져 논란이 돼 활동을 중단, 지난 5월 팀에서 탈퇴하고 쟈니스에서도 퇴소했다. 

최근에는 유튜브 활동으로 팬들과 소통하고 있다.

이윤희 기자 yuni@tvreport.co.kr / 사진=쟈니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