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무속인 유튜버의 2020년 국운 예언 재조명..."얼마나 정확했길래?"

기사입력 2020.08.09 5:48 PM
한 무속인 유튜버의 2020년 국운 예언 재조명..."얼마나 정확했길래?"

유튜브 '용궁사tv오왕근' 채널 / pixabay

무속인 유튜버 오왕근 씨가 예언했던 2020년 국운 관련 영상이 재조명되고 있다.

지난해 10월 오왕근 씨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경자년 대한민국 국운 예언'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해당 영상에서 오왕근 법사는 2020년 대한민국 국운을 점쳤다.

먼저 그는 "2020년, 2021년 특히 경자년에는 국운이 너무 좋지 않아 정보 제공을 위해 영상을 촬영하게 됐다"라고 운을 뗐다.

이어 그는 "실제 경금이 들어간 해는 항상 국운이 안 좋았다. 6.25 전쟁이 터졌던 해도, 천안함 폭격, 연평도 포격 도발이 발생했던 해도 경금이 들어갔던 해다"라고 설명했다.

유튜브 '용궁사tv오왕근' 채널

그렇다면 오왕근 법사는 어떤 부분에서 국운이 좋지 않다고 예언한 걸까.

그는 "금전운이 전체적으로 막혀있다. 자영업자들이 난항을 겪을 것이다"라며 "한일 관계는 풀리지 않을 것 같다. 한중, 한미 관계 역시 힘들 것으로 보인다"라고 전했다.

또한 물로 인한 재난, 재해가 발생할 거로 예언했다.

오왕근 법사는 "산사태, 홍수의 위험이 있어 보인다. 비가 많이 오는 날은 산행을 피하는 게 좋겠다"라고 조언했다.

사건에 대해서는 "살인사건이 크게 있을 것 같다", "남자들은 성과 관련돼 사건사고가 많을 걸로 보이니까 우발적인 행동은 자제하는 게 좋겠다"라고 밝혔다.

유튜브 '용궁사tv오왕근' 채널

끝으로 그는 "경찰, 검찰에 비리와 같은 구설수가 발생할 것으로 보이며 패륜 범죄와 성범죄 사건이 일어날 것"이라고 덧붙였다.

영상이 게재된 지 10개월이 지난 지금.

실제 오왕근 법사의 예언대로 대한민국에는 n번방 사건을 비롯해 큰 성범죄 사건이 연이어 발생하고 있다.

또한 코로나19로 인해 자영업자들이 난항을 겪고 있다.

특히 최근 폭우로 인해 불어난 계곡물에 70대 노인이 휩쓸리고, 가평 펜션에서 발생한 매몰사고에 일가족 3명이 숨지는 등 산사태, 홍수로 인한 인명 피해도 발생하고 있다.

재조명 중인 그의 예언에 누리꾼들은 "이건 좀 소름 돋는다", "안 믿고 싶어도 이렇게 맞으면 괜히 싱숭생숭하다", "남은 4개월이라도 이거에 맞춰 조심히 살아야겠다" 등 뜨거운 반응을 보냈다.

한편 유튜브 채널 '용궁사tv오왕근'를 운영 중인 오왕근 법사는 과거 '화성인 바이러스'와 '스타킹' 등에 출연해 이름을 알린 바 있다.

조영민 기자 fkdlxms@influencernews.kr

저작권자 ⓒ 인플루언서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본 기사는 인플루언서닷컴에서 제공하며 본지의 편집 방향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