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리안 몬스터’ 류현진 아내 배지현 “남편 FA계약 순간, 새벽인데 잠이 안 와”

기사입력 2020.08.11 11:18 PM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 아내 배지현 “남편 FA계약 순간, 새벽인데 잠이 안 와”

[TV리포트=이혜미 기자] 전 스포츠 아나운서 배지현이 남편 류현진의 FA계약이 성사되던 순간을 회상했다.

11일 방송된 tvN ‘코리안 몬스터’에선 류현진 배지현 부부의 이야기가 공개됐다.

류현진은 지난해 12월 23일, 토론토 블루제이스와 4년 총액 8000만 달러(947억)에 FA 계약을 맺었다.

이에 아내 배지현은 “너무 순식간에 벌어진 일이라 크리스마스를 나름 의미 있게 보낼 수 있을 것 같다”며 소감을 밝혔다. 그는 “FA계약이 성사됐다는 전화를 받고 나서는 아예 잠이 안 오더라. 토론토에 대해 폭풍검색을 했다. 내겐 토론토가 생소한 도시였다”라며 당시를 회상했다.

류현진은 “새벽2시에 에이전트에게 연락이 왔다. 그때가 협상 최종 단계였던 것 같은데 자다 일어나서 정신이 없었다”라고 털어놨다.

이어 그는 “계약에서 중요하게 생각한 게 있다면?”이라는 질문에 “아무래도 계약기간이다. 4년 계약을 생각했는데 토론토에서 흔쾌히 응해줬다”고 답했다. 그는 “어떻게 보면 새로운 도시에 가고 그 도시에 적응해야 하지 않나. 새로운 팀에 대한 적응도 해야 하고 모든 게 새로워지기 때문에 그런 걱정은 했다”라며 솔직한 당시 심경을 고백했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 / 사진 = ‘코리안 몬스터’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