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것도 유료 광고 맞나요...?" 유튜버 정호씨, 데뷔 후 첫 광고 진행(영상)

기사입력 2020.08.12 6:39 PM
"이것도 유료 광고 맞나요...?" 유튜버 정호씨, 데뷔 후 첫 광고 진행(영상)

유튜브 '유정호tv' 채널

104만 구독자를 보유한 유튜버 정호씨(본명 유정호)가 처음 받아본 광고에 기쁨을 감추지 못했다.

지난 10일 정호씨는 자신의 채널에 '광고.. 돈 받았습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해당 영상에는 카메라 앞에 앉아있는 정호씨의 아내 재은씨와 그 뒤에 쓸쓸히 누워있는 정호씨의 모습이 담겼다.

먼저 입을 연 재은씨는 "요즘 유튜브에서 뒷광고가 많이 이슈더라. 근데 저희 남편은 구독자 104만 명이 될 때까지 뒷광고는 커녕 앞광고를 혼자 하고 있더라"라고 전했다.

유튜브 '유정호tv' 채널

"너무 창피해서 영상 못 찍겠다"라는 정호씨의 투정에 재은씨는 "지금 광고 찍고 있는 거다"라며 뜻밖의 소식을 전했다.

광고주에게 돈을 받고 영상을 만들 때 설정할 수 있는 '유료 광고 포함' 문구.

재은씨가 해당 영상이 광고라 언급한 이유는 그녀가 판매 중인 화장품을 소개하고 정호씨에게 광고비를 주기로 했기 때문이었다.

유튜브 '유정호tv' 채널

아내의 깜짝 제안에 자리에서 벌떡 일어난 정호씨는 "저희 어머니가 피부가 민감한 저를 위해 직접 만드신 화장품이다"라며 홍보를 시작했다.

크림의 다양한 기능을 소개한 정호씨는 "품절될 수 있으니 필요하다면 빨리 주문해달라"라며 영상을 마무리했다.

드디어 앞광고(?) 논란에서 탈출한 정호씨의 영상에 누리꾼들은 "그래서 이건 용돈 광고인가요?", "그래, 제발 광고 좀 해라", "정호씨 영상은 믿고 본다"라며 폭발적인 반응을 보냈다.

유튜브 '유정호tv' 채널

한편 지난 3일 정호씨는 "직접 만든 물건을 광고 받은 척 '유료 광고 포함' 문구를 삽입했다"며 시청자들에게 사과한 바 있다.

이후 수많은 시청자들로부터 "물도 없는데 노 젓네", "소 없는데 외양간 고치는 유정호" 등의 놀림을 당했었다.

금동준 기자 ssi4370@influencernews.kr

저작권자 ⓒ 인플루언서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본 기사는 인플루언서닷컴에서 제공하며 본지의 편집 방향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