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팀장과 성관계로 대기업 입사"…기안84 '여혐' 논란에 청와대 청원까지

기사입력 2020.08.12 11:27 PM
"팀장과 성관계로 대기업 입사"…기안84 '여혐' 논란에 청와대 청원까지

 

예능 출연으로 인지도가 높은 웹툰 작가 기안84(김희민·36)이 '여성 혐오' 논란에 휩싸였다.

문제가 된 작품은 지난 11일 네이버 웹툰에서 공개한 기안84의 '복학왕' 304화 '광어 인간' 2화다.

웹툰에서 여자 주인공 봉지은은 회식 자리에서 "열심히 한다고 되는 게 아니다. 학벌, 스펙, 노력 그런 레벨의 것이 아닌"이라는 대사를 한다.

이와 함께 큰 조개를 배에 얹고 길쭉한 돌로 부순다.

옆에 있던  40대 노총각 팀장은 "이제 오는가, 인재여"라고 감탄하면서 봉지은을 인턴으로 채용한다.

 

다음 장에서 이 팀장은 "뭐 어떻게 하다가 그렇게 됐어, 내가 나이가 40인데 아직 장가도 못 갔잖아"라는 대사를 하고, 남자 주인공은 "잤어요?"라고 묻는다.


일부 독자들은 봉지은이 식당에서 조개를 깨부수는 비현실적인 장면과 추후 이어지는 대사를 통해, 남자 팀장과 성관계를 가진 뒤 합격했다는 사실을 암시한다고 비판했다.

논란이 커지자 네이버 웹툰 측은 "앞으로 다양한 사안들에 대해 작가들에게 환기하고 작품에 대해서도 계속 긴밀하게 소통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또 웹툰에서 '조개'는 '꽃게'로 수정됐고 그림도 일부 변경되었다.

 

하지만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연재 중단을 요구하는 청원 글이 등장했고, 그가 출연하는 예능 프로그램의 시청자 게시판에도 하차를 요구하는 글이 쏟아지고 있다.

기안84는 몸집이 큰 여성들이 걷는 소리를 '쿵,쿵'으로 표현하거나 '룸나무', '룸빵녀' 등의 대사로 꾸준히 여성 비하 논란에 올라왔다.  

 

이승연 기자 shandyya@influencernews.kr

저작권자 ⓒ 인플루언서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본 기사는 인플루언서닷컴에서 제공하며 본지의 편집 방향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