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막힌 유산’ 신정윤, 김비주 친모 등장에 혼란... 강세정 품에서 위로 받아[종합]

기사입력 2020.08.13 9:02 PM
‘기막힌 유산’ 신정윤, 김비주 친모 등장에 혼란... 강세정 품에서 위로 받아[종합]

[TV리포트=이혜미 기자] 옛 연인의 등장으로 혼란에 빠진 신정윤이 현 연인 강세정의 품에서 위로를 받았다.

13일 방송된 KBS 1TV ‘기막힌 유산’에선 설악(신정윤 분)과 계옥(강세정 분)의 비밀연애가 그려졌다.

설악과의 관계를 묻는 가온(김비주 분)에 계옥은 “아빠랑 친하게 지낸 거 맞아. 아빠가 할아버지랑 나 위장결혼 제일 먼저 알았고. 넌 이해하게 어렵겠지만 할아버지가 가족이 화목하길 바라는 마음에 그런 일 꾸민 건데 아빠가 제일 먼저 그 사실 알게 돼서 나랑 가깝게 지낼 수밖에 없었어. 비밀을 감추려고”라고 둘러댔다.

이어 계옥은 설악을 친구 같은 존재라 명명하곤 “이 집에 들어오기 전부터 회사일로 이미 알고 지내기도 했고. 그러니까 쓸데없는 생각 마. 그런 거 아니니까”라며 가온을 달랬다.

이날 가온의 친모가 등장한 가운데 설악은 “왜 왔어. 우연이야 계획한 거야. 내가 삐끗하기만 기다린 거야?”라며 불쾌감을 표했다.

나아가 “너 왜 아이 얘기 안 물어봐. 아무 말도 안하고 아무것도 묻지 않고. 날 이렇게 괴롭히는 이유가 뭐야?”라고 쏘아붙였다.

이에 가온의 친모는 “다 알아. 알아서 안 물어본 거야. 두려웠어. 너무 무서워서 아무 얘기도 할 수가 없었어”라고 털어놨다. 설악은 “네가 가온이 엄마라면 단 한 번이라도 가온이 엄마 노릇이 하고 싶다면 가온이 앞에 나타나지 마”라고 일갈했다.

한편 영배(박인환 분)는 일찍이 설악의 짝으로 계옥을 점찍은 상황. 이에 종두는 “식구들이 뭐라고 받아들이겠냐. 아무리 위장이라고 해도 시어머니라 불렀던 여자를”이라며 우려했다.

아울러 “둘 관계를 막으라는 소리가 아니야. 천천히 조심히 가란 소리야. 넌 시방 너무 빨라”라고 조언했다.

이날 설악과 데이트에 나선 계옥은 “가온이 만난 얘기 궁금하죠? 나보고 우리 아빠 좋아하냐고 하더라고요. 아니라고 했어요. 할 얘기가 많아서 그렇게 보인 거라고”라고 밝혔다.

여전히 침울한 설악을 보며 그는 “설악 씨 무슨 일 있어요?”라 물었다. 이에 설악은 “나 좀 안아주면 안 돼요?”라 청했고, 계옥은 가만히 그를 안았다. 계옥의 품에서 위로를 받는 설악의 모습이 극 말미를 수놓으며 이후 전개에 대한 궁금증을 자아냈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 / 사진 = ‘기막힌 유산’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