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흥주점 출입? 고경표, 억울한 인증샷 ‘속사정’ [이슈 리포트]

기사입력 2020.08.16 9:25 AM
유흥주점 출입? 고경표, 억울한 인증샷 ‘속사정’ [이슈 리포트]

[TV리포트=이윤희 기자] 배우 고경표가 때아닌 ‘유흥주점 출입’ 의혹에 휩싸이며 곤욕을 치르고 있다. 

최근 BJ 쎄히가 고경표와의 인증샷을 공개하면서 이들이 찍은 사진이 오해를 불러일으키며 고경표가 난처한 입장에 처했다. 

양 측은 당시 상황을 설명하며 논란을 일축시켰지만 여론의 도마 위에 오른 후여서 다소 아쉬움을 남기고 있다. 

앞서 지난 14일 온라인 커뮤니티 등을 통해 고경표가 한 유흥주점에 방문했다는 의혹이 불거졌다.

사진 속에는 술집으로 보이는 장소에서 고경표가 한 여성과 함께 카메라를 응시하고 있다. 해당 여성은 BJ쎄히로 알려지면서 더욱 주목을 받기 시작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과 관련해 사회적 거리두기를 두고 있는 상황에서 ‘유흥주점’ ‘BJ쎄히’ 등이 주목을 받으면서 논란은 더욱 커졌다. 

이에 소속사 씨엘엔컴퍼니 측은 “촬영이 끝나고 사무실에 방문했던 고경표는 근처에서 술자리가 있어 참석했던 것”이라며 “모르는 분이 사진을 요청했고, 어떤 분인지 모르는 상태에서 사진을 찍었다”고 팬의 요청에 응한 사진이었다는 해명을 내놨다. 

BJ 쎄히도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일반주점’임을 명확히 밝히며 “우연히 만나서 팬심에 사진 한 번 찍어 달라 했고, 너무 친절하게 찍어주셨다. ‘사진 올려도 되냐’ 물어봤더니 올려도 된다 하셔서 올렸다”라면서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이어 “너무 오해하지 않으셨으면 좋겠다. 그리고 저의 팬심으로 일어난 일이니 이상한 억측과 추측성 기사, 테러는 그만 좀”이라고 호소했다. 이후 사진을 삭제했다.

고경표는 JTBC 드라마 ‘사생활’ 촬영에 한창이다. 군 제대 후 본격적인 컴백 행보를 보이면서 팬들의 기대를 높이고 있는 상황에서 때 아닌 ‘팬 사진’ 논란으로 구설수에 오르면서 씁쓸함을 남기고 있다. 

이윤희 기자 yuni@tvreport.co.kr / 사진=TV리포트 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