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부선의 미혼모 삶 고백 ‘딸 이미소에 과연 득일까’ [이슈 리포트]

기사입력 2020.08.18 11:30 AM
김부선의 미혼모 삶 고백 ‘딸 이미소에 과연 득일까’ [이슈 리포트]

[TV리포트=이윤희 기자] 최근 온라인상 가장 핫한 주인공 중 한 명인 배우 김부선. 정치권이나 공지영 작가 등을 둘러싼 설전으로 대중의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는 그가 이번에는 자신의 인생사를 언급했다. 

김부선은 1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장문을 글을 게재했다. 딸이자 배우 이미소를 둘러싼 미혼모로 살아온 자신의 삶을 되돌아봤다. 

"누구나 로망은 있다"고 언급한 김부선은 "연예계 데뷔할 때 고향 선배는 내게 충고하길 여배우로 살아가려면 고독을 운명처럼 여기고 고독을 벗삼아야 한다고 했다. 즉 연애 같은 거 꿈도 꾸지 말라는 거다. 돌이켜보면 선배 충고 틀렸다. 여배우로 성공하려면 세상 무서운 것도 경험하고 이놈 저놈 만나 다양한 사랑도 해보고 깨지고 부딪치고 피 터지는 아픔도 겪어봐야 '찐' 연기가 나오는 것이라고 충고했어야 했다. 그 시대는 그랬었다. 가장 순수하고 피가 뜨거웠던 끼 많은 날라리 20대 나는 외로웠다"고 회상했다. 

김부선은 "나는 선배 충고를 따랐고 지독히 고독했다. 그러다 재벌가 남자를 만났고 아이를 낳았고 잔인하게 버림받았다. 유부남이었다. 졸지에 미혼모가 된 것이다. 상상도 못한 일이 현실이 된 것이다“라고 힘들었던 당시를 떠올렸다. 

그는 “본능에만 충실했다. 주연배우에서 단역배우로 순식간에 전락했다. 괜찮다. 감사했다. 이게 어디냐. 난 아이 굶기지 않고 살아내야 하는 미혼모였으니까"라며 "임신소식을 듣고 아이 아빠는 ‘난 책임 없다. 책임같은 거 묻지마라' 청천병력 같았다. 아이 아빠는 그렇게 임신 2개월 때 날 떠났다"고 말했다. 

이어 "사랑하는 가족들을 배신하고 그렇게 눈물로 미소를 낳았다"며 "백일이 되는 날 연락두절된 미소 아빠는 1년 만에 고향으로 아기 백일을 축하한다는 축전을 보내왔다. 옛말에 씨도둑은 못 한다더니 닮아도 너무 닮았다. 쌍둥이처럼“이라고 씁쓸해 했다. 

김부선은 “가족들의 간곡한 만류를 뿌리치고 미소가 4개월이 됐을 때 서울로 상경했다. 그 아이를 내 눈 앞에서 어이없이 빼앗겼다”면서 “‘당장 아기 내놔라. 내가 씨받이냐'며 짐승처럼 울부짖고 소리치며 사납게 달려들었다. 그는 주저없이 사냥용 엽총 개머리판으로 내 얼굴을 가격했다. 얼굴 형태를 알 수 없게 총으로 맞았고, 쓰러진 내게 분이 안 풀렸는지 남자의 손과 등산화 신은 발로 나는 죽도록 맞았다. 간신히 도망쳤다"고 충격적인 사연도 전했다. 

그는 "눈물로 낳은 아기 내 딸 미소와 나는 그렇게 4개월 만에 어처구니 없이 생이별을 당했다. 눈만 뜨면 성북동 딸 친가와 아이 아빠 집을 오가며 짐승처럼 그들 집 앞에서 아기 달라고, 내 아기 내놓으라고 울부짖고 신음하고 소리쳤다“면서 ”15개월 후 그들은 항복했다:고 말했다. 조건은 위자료와 양육비 일체를 요구하지 않을 것, 아이 아빠를 다시 만나 부적절한 관계를 맺으면 김부선이 5천만원을 지급할 것 등. 

김부선은 "난 주저없이 서명했다. 그게 1990년 봄이였다. 벌써 30년째다. 그런 지독한 세월을 나쁜 짓 안하고 단역하고 노동하며 딸과 죄인처럼 숨어살았다. 재벌가 아이 아빠는 단돈 1원도 지원하지 않았다“면서 ”미혼모의 삶. 나 홀로 아이 양육하고 교육시키고 먹이고 입히고 산다는 거 결코 녹록치 않았다“고 힘들었던 삶을 떠올렸다. 

그러면서 정치인과의 스캔들을 언급한 김부선은 "내 딸과 날 물고 뜯고 모함하고 저주하고 비난하는 사람들아 너희들 중 죄 없는 사람만 돌을 던져라“고 항변했다. 

김부선은 그동안 딸 이미소에 대한 애틋한 마음을 자주 드러낸 바 있다.  

지난 이미소의 딸 생일에는 "오늘 내 딸 미소 생일. 눈물로 낳은 내 딸 미소. 많이 보고 싶다“면서 ”수십 년간 늘 산 벗 해줬던 착한 딸 미소 많이 보고 싶다. 내 딸로 와줘서 고맙고 또 미안하다. 사랑한다"는 각별한 마음을 전했다.

이미소는 1988년 태어나 건국대 영화과에 진학해 배우로 활동해 왔다. 그러나 김부선의 잇단 스캔들로 대중의 이목이 집중되자 SNS를 폐쇄했고, 해외로 출국했다. 

이번에 김부선이 자신의 미혼모 삶을 언급하면서 또 다시 대중은 이미소에 관심을 집중하고 있다.

이윤희 기자 yuni@tvreport.co.kr / 사진=TV리포트 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