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명 개그맨, 불법 도박장 개설 혐의로 재판 넘겨져... ‘웃찾사’ 출신

기사입력 2020.09.15 9:46 PM
유명 개그맨, 불법 도박장 개설 혐의로 재판 넘겨져... ‘웃찾사’ 출신

[TV리포트=이혜미 기자] 유명 개그맨 김 모 씨와 최 모 씨가 불법 도박장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사실이 밝혀져 파문이 일고 있다.

15일 방송된 MBC ‘뉴스데스크’ 보도에 따르면 김 모 씨는 SBS ‘웃찾사’ 출신의 개그맨으로 동료 개그맨 최 모 씨와 함께 지난 2018년 서울 강서구의 한 오피스텔에 불법 도박장을 개설, 수천만 원의 판돈이 오가는 도박을 주선하고 수수료를 챙긴 것으로 알려졌다. 김 모 씨는 직접 불법도박에 참여한 혐의도 받는다.

이에 김 모 씨는 1, 2회 도박을 한건 인정하나 불법 도박장을 직접 개설하진 않았다며 혐의 일부를 부인했다. 최 모 씨는 이렇다 할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다.

이들에 대한 첫 공판은 내달 21일 서울 남부 지방 법원에서 열린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 /사진 = ‘뉴스데스크’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