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혼산' 기안84, 동료들 위로 속 컴백 "죽기 전엔 완벽해질 수 있을까…심려 끼쳐 죄송" [종합]

기사입력 2020.09.18 11:55 PM
'나혼산' 기안84, 동료들 위로 속 컴백 "죽기 전엔 완벽해질 수 있을까…심려 끼쳐 죄송" [종합]

[TV리포트=김은정 기자] 기안84가 동료들이 위로 속에 컴백했다. 

18일 오후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에는 기안84가 5주 만에 스튜디오 녹화에 모습을 드러냈다. 게스트로는 골프선수 박세리, 개그우먼 김민경이 출연했다.

이날 박나래는 "유난히 반가운 얼굴들이 많이 와주셨다"며 반가움을 드러냈다. 지난 번 출연 당시 "네가 떴구나"라며 많은 축하를 받았다는 김민경을 거쳐 오랜만에 스튜디오에 온 기안84에게 시선이 쏠렸다.

기안84와 남다른 친분을 자랑했던 이시언은 쉽게 입을 열지 못한 채 바라보기만 했다. 박나래가 이를 지적하자 이시언은 "어떻게 기안이를 대해야 할지...괜히 말 섞었다가 같이 또..."라며 장난스러운 멘트를 했다.

박나래는 "대접에 소주만 드셨냐"며 기안84를 걱정했다. 이에 기안84는 "아 그런데 그게 좋다"면서 "사실은 사는 게 참 그 인생이라는 게"라며 우물쭈물 말을 이어가지 못했다.

기안84는 "이게 참... 제가 아직 부족하고 죽기 전까지 완벽해질 수 있을까 생각해봤다"면서 논란 중 했던 생각을 털어놨다. 옆에서 보던 박세리는 "그전보다 살이 많이 빠져 보인다"고 안타까워 하면서 "사람은 태어나서 죽기 전까지 배운다고 한다. 저도 아직 맨날 배워가며 열심히 살고 있다"고 위로를 건넸다.

박나래 또한 "완벽한 사람이 어디있겠냐"며 기안84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이에 기안84는 "멤버분들과 시청자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녹화 당일은 방탄소년단이 '배철수의 음악캠프'에 출연했던 날로 방송국에 포토 라인이 설치되어 있었다. 이시언은 얼굴을 가리고 들어오는 포즈로 웃기려고 했고, 기안84는 "기자들이 많아서 내가 그 정도인가 싶었다"며 헛웃음을 지었다.

마지막에 박세리는 "다시 배우고 시작한다는 생각으로 잘하면 된다"며 기안84를 토닥였다. 그러자 기안84는 "처음으로 누나가 따뜻한 말을 해준다"며 놀라워했다.

한편 기안84는 지난 8월11일 네이버웹툰을 통해 공개한 '복학왕' 304화로 여성 혐오 논란이 불거졌다. 이에 기안84는 웹툰 하단에 사과의 메시지를 남겼고 지난 8월 17일부터 '나 혼자 산다' 녹화에 불참했다. 

김은정 기자 ekim@tvreport.co.kr / 사진=방송화면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