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가왕’ 서당개 정체는 이혜성 “떨지 말라고 남친 전현무가 조언해줘” [종합]

기사입력 2020.09.20 8:01 PM
‘복면가왕’ 서당개 정체는 이혜성 “떨지 말라고 남친 전현무가 조언해줘” [종합]

[TV리포트 = 하수나 기자] 비쥬 주민, 이형택, 최란, 이혜성이 ‘복면가왕’의 1라운드를 화려하게 수놓았다. 

20일 MBC '복면가왕‘에선 가왕에 도전장을 내민 8인 복면가수들의 무대가 화려하게 펼쳐졌다. 

1라운드 1조에선 쥐불놀이와 불꽃놀이가 듀엣곡으로 맞붙었다. 소년미 넘치는 불꽃놀이와 개성짙은 보이스의 쥐불놀이의 무대가 귀를 사로잡았다. 이날 불꽃놀이가 다음 라운드로 진출한 가운데 쥐불놀이의 정체가 공개됐다. 쥐불놀이는 비쥬의 주민으로 드러났다. 

주민은 복면가왕을 통해 비쥬의 건재를 알리고 싶었다며 “많은 분들이 해체후 활동이 끝난줄 아시는데 여전히 활동을 하고 있다”며 “20년 만에 MBC에 왔는데 꿈만같은 하루였다. 장인어른이 ‘복면가왕’에 나가서 노래부르는 모습을 봤으면 좋겠다고 했는데 작년에 돌아가셨다. 섭외가 들어왔을 때 장인어른이 선물해주셨구나, 생각했다”고 밝혔다. 


1라운드 2조에선 옥구슬과 꾀꼬리가 대결을 펼쳤다. 두 사람은 김지연의 ‘찬바람이 불면’을 함께 부르며 듀엣곡 대결을 펼쳤다. 허스키한 보이스의 꾀꼬리와 청아한 보이스의 옥구슬은 가을 정취 가득한 무대를 꾸몄다. 이날 옥구슬이 다음라운드로 진출한 가운데 꾀꼬리의 정체가 공개됐다. 꾀꼬리는 전 국가대표 테니스 선수였던 이형택으로 드러났다. 

이형택은 “제가 노래를 잘 못한다. 지금 제가 40대 중반인데 새로운 도전을 하기에는 망설여지는 나이인 것 같다. 도전하는 것을 좋아해서 망설이고 있을 분들에게 동기부여가 되었으면 하는 바람으로 출연했다”고 털어놨다. 

1라운드 3조의 대결에선 흑마와 백마가 나훈아의 ‘홍시’로 대결을 펼쳤다. 구수한 보이스의 흑마와 기품있게 우아한 목소리의 백마가 무대를 꾸민 가운데 흑마가 다음라운드로 진출했다. 백마는 41년차 배우 최란으로 드러났다. 최란은 “41년차 배우를 하고 트로트가수 홍춘이로 데뷔를 했다”고 인사했다. 

이어 남편 이충희가 질투하는 사람이 판정단에 있다며 “김구라 씨 때문에 부부싸움이 났다. 복면가왕을 보다가 김구라씨 귀엽다고 했더니 야 김구라가 뭐가 귀엽냐고 발끈해서 자리를 박차고 나가더라”고 밝혔고 이에 신봉선은 “그 말이 더 소름이다”고 반응해 폭소를 자아냈다. 

이날 1라운드 4조에선 부뚜막 고양이와 서당개가 신효범의 ‘사랑하게 될 줄 알았어’로 듀엣곡 무대를 펼쳤다. 포근한 목소리의 서당개와 여심을 자극하는 청량보이스의 부뚜막 고양이의 무대가 귀를 사로잡았다. 이날 부뚜막 고양이가 다음 라운드로 진출한 가운데 서당개가 자신의 정체를 공개했다. 프리랜서 아나운서 이혜성으로 드러났다. 

전현무의 여자친구로도 알려진 이혜성은 그런 수식어가 부담이 되진 않느냐는 질문에 “사실 부담이 많이 된다. 지금까지 방송에서 보여드린 모습이 없어서 그분의 여자친구로 인식을 하시는 것 같다. 다양한 모습을 보여드리면 저 자체에 대한 관심도 생기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어 남친 전현무가 출연을 앞두고 조언을 해주기도 했다며 “혼자서 무대를 채울 수 있는 기회니까 떨지 말고 하라고 말해줬다. 뭐든지 열심히 하는 모습이 좋으니까 ‘최선을 다해보자’ 조언을 해줬다”고 밝혔다. 

하수나 기자 mongz@tvreport.co.kr / 사진 = '복면가왕'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