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 삼광빌라!’ 진기주, 황신혜 품에서 혼절... 애타게 외친 “엄마!”[종합]

기사입력 2020.09.20 9:24 PM
‘오! 삼광빌라!’ 진기주, 황신혜 품에서 혼절... 애타게 외친 “엄마!”[종합]

[TV리포트=이혜미 기자] 한보름에 의해 공모전 당선취소라는 시련을 겪은 진기주가 황신혜의 품에서 혼절했다.

20일 방송된 KBS 2TV ‘오! 삼광빌라!’에선 정원(황신혜 분)을 ‘엄마’라 부르며 실신한 빛채운(진기주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민재(진경 분)는 모처럼 집을 찾은 아들 재희(이장우 분)에 “이게 몇 년째야. 하나밖에 없는 귀한 아들, 아버지 때문에 밖으로 떠돌고”라며 안타까워했다. 귀한 자식일수록 내보내란 말이 있다는 재희의 설명에도 민재는 “우리가 그 상황이야? 왜 자기 아들을 내쫓아”라며 성을 냈다.

이에 재희는 “나 내쫓긴 거 아니야. 내 발로 나간 거지. 아버지 도저히 못 견뎌서”라 대꾸하곤 “엄마도 이제 엄마 인생 즐기면서 사세요. 이게 뭐야. 일생을 아버지 옆에서. 내가 엄마 생각하면 밥이 안 넘어가요”라 덧붙였다. 민재는 “엄마 인생은 엄마가 알아서 할 거야”라고 일축했다.

그런데 이때 정후(정보석 분)의 전화가 걸려왔고, “다 보고 있어. 재희 바꿔”란 정후의 명령에 재희는 경악했다.

반면 민재는 “당신 만날 이러지 마요. 당신이 내쫓은 아들이 왜 내 옆에 있어요. 당신 뭘 보고 있어요”라고 차분하게 일축했다.

이에 정후는 “재희 어떻게 산대. 그 자식 사업자금 딸려서 절절 메고 있다는 소문 없어? 아주 다 말아먹어야지”라고 소리쳤지만 이번에도 민재는 “여보, 뭐 언짢은 일 있으셨어요? 그렇게 화내지 마세요”라며 그를 달랬다. 지켜보던 재희는 한숨만 쉬었다.

한편 앞서 빛채운은 친모로 추정되는 여성을 만나 유전자 검사를 받은 바. 집까지 찾아온 여성에게 빛채운은 “아주머니 마음 다 이해해요. 그런데 유전자 검사 결과 나오기 전까지 이렇게 뵙는 건 좀. 제가 엄마한테 너무 죄송해서”라며 그를 밀어냈다. 이는 그가 여성이 친모가 아니란 확신이 들었기 때문.

동생 해든(보나 분)은 그런 빛채운을 ‘배신자’라 칭했다. 이에 빛채운은 “내가 무슨 배신자. 찾느니만 못한 친부모 만나서 똥물 뒤집어쓸지도 모르는데 그럴 각오도 했는데 무슨 배신자”라며 황당해했고, 해든은 “그럼 친부모 왜 찾은 건데? 우리 버리고 떠날 것도 아니면서 왜 찾았는데?”라 쏘아붙였다.

이에 빛채운은 “왜 찾았냐고? 얼굴 좀 보고 싶어서. 도대체 어떤 인간 같지도 않은 사람이자기 딸을 버렸는지. 도대체 어떻게 생겨먹은 사람인지 얼굴 좀 보고 싶어서!”라고 토해냈다. 해든은 “왜 언니 친부모님이 언니를 버렸을 거라고 생각해? 피치 못할 사정이 있었을 수도 있잖아. 유괴를 당했다거나”라는 말로 빛채운을 위로했다.

이날 빛채운이 디자인 공모전에 당선된 가운데 가족들은 한데 모여 파티를 했다. 특히나 순정(전인화 분)은 빛채운을 꼭 껴안고는 “수고했어”라며 격려를 전했다. 빛채운은 “엄마 고마워”라고 화답했다.

동생들에겐 “다들 고마워. 내 더러운 성질 받아주고 참아주고”라고 말했다. 해든은 “알긴 아네”라 답하곤 “언니 연수가면 나도 뉴욕갈 수 있겠다”라며 웃었다.

시상식 당일, 순정은 빛채운을 위해 옷을 준비했고 빛채운을 보낸 뒤에야 참았던 눈물을 터뜨렸다.

그러나 빛채운을 기다리고 있는 건 바로 당선 취소 결정. 서아(한보름 분)가 뒤늦게 빛채운의 입상을 확인하곤 표절이란 핑계를 붙여 당선을 취소시킨 것.

결국 빛채운은 표절의혹을 반복하고자 대표 정원을 찾았다. 빛채운이 정원의 품에서 떠올린 건 바로 어머니의 정. 정원 앞에서 실신한 빛채운의 모습이 이후 전개에 대한 궁금증을 고조시켰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 / 사진 = ‘오! 삼광빌라!’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