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호가’ 박준형, 김지혜X김영철 찐친토크에 질투+멘붕...“남편과 남사친 사이”[종합]

기사입력 2020.09.20 11:21 PM
‘1호가’ 박준형, 김지혜X김영철 찐친토크에 질투+멘붕...“남편과 남사친 사이”[종합]

[TV리포트 = 하수나 기자] 개그맨 박준형과 김지혜 부부가 아내의 남사친 김영철과 한자리에서 만나며 눈길을 모았다. 

20일 방송된 JTBC '1호가 될 순 없어‘가 방송됐다. 이날 개그맨 부부들의 과거사진에 대한 반응 토크로 문을 열었다. 

이날 팽현숙의 과거 바비인형 같은 미모의 사진에 대한 반응에 팽현숙은 “남편 최양락은 바비인형을 못난이 인형으로 만드는 능력자다”고 셀프디스해 폭소를 자아냈다. 이에 박준형은 “개그우먼 선배들은 예뻤다. 그런데 개그맨 선배들은 상대적으로 예전보다 지금이 낫다”고 디스를 거들며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김지혜와 박준형 부부의 일상 모습이 공개됐다. 김지혜가 개그맨 동기인 남사친 김영철과 만나는 자리에 박준형이 따라가게 됐다. 김지혜는 “혼자와서 토크도 하고 그랬는데 눈치 없이 남편이 따라왔다. 테이블이라도 따로 앉으면 안되냐”고 불만을 드러냈다. 

이어 김지혜는 ‘아는 형님’에 출연했을 때를 언급하며 “내가 오랜만에 영철 오빠와의 케미를 느꼈다”고 신이 난 듯 수다의 포문을 열었다. 당시 김지혜는 신인시절 영철이 자신에게 “뽀뽀할래?”라고 물었던 사연으로 남편 박준형을 깜짝 놀라게 했던 바. 이에 두 사람은 구구절절 당시 상황을 다시 이야기했고 박준형은 “저기 미안한데 나한테 설명하려고 하지 마. 왜 나한테 해명하려고 그러니?”라고 애써 쿨한 척 했다.

이에 스튜디오에선 신인시절 김지혜와 김영철이 당시 어떤 관계였는지 궁금해했고 김지혜는 “영철이가 저를 한 일주일 좋아했던 것 같다”고 밝혔다. 이에 MC박미선은 “내가 아는 영철이는 짧은 사랑을 많이 한다”고 공감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영철은 “진짜 뽀뽀 했으면 그 이야기 못했을 것이다. 안하고 까였다. 그리고 두 사람이 사귀기 전의 일이다”고 선을 그었다. 

이어 김지혜는 김영철을 향해 마스크줄을 선물로 건넸고 박준형은 커플템 같은 선물에 서운함을 드러냈다. “나는 없느냐”는 소심한 질문에 김지혜는 “당신 이런 거 안좋아하더라고”라고 말하며 웃음을 안겼다. 

김지혜는 김영철과 함께 개그맨 동기 시절 하루 종일 붙어있었다며 추억담을 나눴다. 김지혜는 “거의 신혼 같았다. 24시간 붙어있을 정도였다”고 개그에 올인했던 당시를 추억했다. 이에 남편 박준형은 “그래서 택시에서 뽀뽀할려고 그랬구나?”라고 뒤끝 있는 멘트를 날렸고 김지혜는 “차라리 할 걸 그랬다. 그랬으면 억울하지 않을 것 같다”고 웃었다. 

자리를 옮긴 세 사람. 김지혜와 김영철은 함께 SNS에 올릴 사진을 찍으며 텐션도 닮은 동기의 모습을 보였다. 그러나 사진찍기에 열심인 두 사람을 보며 지쳐버린 박준형은 혼자 투명인간이 된 모습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김영철은 두 사람은 자신이 잘 아는 단골 레스토랑으로 안내했다. 김영철은 “지혜가 잠을 많이 잔다”고 말했고 박준형과 김지혜는 “네가 그걸 어떻게 아느냐”라고 놀라는 모습을 보였다. 이에 김영철은 동기시절 전화로 잠을 깨워주기도 하며 서로의 성향을 다 알게 됐다고 밝혔다. 

또한 싱글남 김영철은 현재 외롭지는 않다고 밝혔고 김지혜는 “그러면 결혼해도 좋을 것 같다. 내 외로움은 절대 배우자가 채워 줄 수 없다. 오빠랑 비슷한 사람을 만나면 행복할 수 있다”고 조언했다. 

또한 결혼을 생각해 본적은 없느냐는 질문에 김영철은 “7년 전에 있었다. 연애사실이 기사화가 돼서 그분이 너무 부담스러워했고 일이 커지면서 끝내 각자의 길을 가게 됐다”고 털어놨다. 

또한 장도연, 김지혜, 박미선 중에 이상형을 꼽아 달라는 질문에 김영철은 싱글인 장도연을 선택했고 스튜디오에 있던 장도연은 멘붕에 빠진 반응을 보이며 웃음을 더했다. 

하수나 기자 mongz@tvreport.co.kr / 사진 = '1호가 될 순 없어'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