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J 케이, 결국 엉두와 카톡 내용 공개…“사실 밝히고자 법적조치”

기사입력 2020.09.20 11:11 PM
BJ 케이, 결국 엉두와 카톡 내용 공개…“사실 밝히고자 법적조치”

BJ 케이, 세야 등에게 성희롱 당했다고 폭로했던 BJ 엉두의 인터넷방송 채널이 영구 정지 조치됐다. 이와 관련, 케이가 엉두의 폭로에 대해 법적 조치를 예고해 파장이 일고 있다.

18일 오후 엉두의 아프리카TV 개인 채널이 영구 정지된 사실이 알려졌다.

정지 사유로는 미풍양속 위배(지나치게 과도한 폭력, 위협, 혐오, 잔혹한 행위)로 전해진다.

아프리카TV BJ엉두 채널 화면

앞서 엉두는 케이, 세야 등과 함께 한 술자리에서 옷을 벗으라는 강제 요구와 폭력을 당했다고 주장한 바 있다.

그러나 케이, 세야 등이 이를 부인하며, 엉두와 나눈 대화 내용을 공개하기도 했다. 양측이 진실공방으로 세간의 이목이 집중됐다.

결국 케이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엉두와 대화 내용 일부를 공개하며 사건에 대해 재반박에 나섰다.

그동안 폭로 사건의 쟁점으로 다뤄지던 카톡 내용을 그동안 공개하지 않은 이유에 대해 “저와 관련한 치부가 아닌 그분의 치부였다. 저 살고자 마음대로 공개할 수 없었다”고 설명했다.

계속되는 금품 요구, 강도를 더해가는 폭로 내용에 케이는 결국 당시 상황에 대해 언급했다. 케이는 “제 옆에서 술을 마시고 있었다. 계속 핸드폰을 보길래 무심코 쳐다봤더니 카톡에 ‘포텐OOO’이라는 이름과 카톡을 나누고 있었다. 익숙한 단어길래 혼잣말을 했다”고 이야기했다.

유튜브 채널 '케이' 화면 캡처

다만 워낙 시끄러워 다른 BJ들은 이 내용을 듣지도 못했고, 금새 다른 이야기로 넘어갔다. 그러나 추후 엉두가 케이가 자신이 과거 술집에서 일한 것을 폭로했다며 정신적 피해 보상을 요구했다고 설명했다.

두 사람의 대화 내용에서 엉두는 자신의 계좌번호를 말하며 “깽값물어라”며 돈을 요구했다. 케이는 극단적 선택한 흔적이 담긴 사진을 보고 무서워 돈 300만 원과 추가 요구한 200만 원을 보냈다.

그러나 이후로도 “500만 원을 더 달라” “어차피 더 방송 못해요. 500주세요. 어차피 꽃뱀김에” “주변에서 다 왜이렇게 조금 받았냐고 하는데”라며 “뉴스가 그렇게 나간거지 난 그렇게 이야기한 적 없다”며 자신이 폭로한 사실을 부인하기도 했다.

결국 케이는 “더이상 이 일에 대해 드릴 말씀이 없다. 고소를 하고 결과를 시청자들께 보여드리겠다”며 법적조치를 예고했다.

송오정 기자 reporter@topstarnews.co.kr

저작권자 ⓒ 톱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본 기사는 톱스타뉴스에서 제공하며 본지의 편집 방향과는 무관합니다.>

▲ 톱스타뉴스 인기기사 더보기

‘워크맨’ 장성규, 볼링장 아르바이트 도전 리뷰는? “시급 중요하지 않아”

"고소하러 간다"던 '아프리카TV' BJ엉두, 뜻밖의 소식 전해졌다

'폐암 4기' 개그맨 김철민, 개 구충제 복용 반년 째 "효과 없어 중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