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주리 위해 남편이 남긴 '쓰레기' 피자·치킨?…"충격적이다"

기사입력 2020.09.21 7:45 PM
정주리 위해 남편이 남긴 '쓰레기' 피자·치킨?…"충격적이다"

출처: 정주리 SNS



개그우먼 정주리가 올린 일상 사진이 화제다.

21일 정주리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사진과 함께 "주말에 녹화가 있어서 남편이 애들 봤는데. 모 피자랑 치킨 남겨놨다 해서 먹긴 먹겠는데. 치즈 토핑 어디 감? 집에 쥐 키움? 치킨은 더 발라먹어? 카톡 안봤음 그냥 쓰레기통으로 직진할 뻔"이라는 글을 적었다.

이 사진에는 휴지가 지저분하게 쌓여있는 박스 안에 토핑이 거의 없어진 피자 두 조각과 먹다 남은 치킨이 담겨 있다.

출처: 정주리 SNS


 

다소 충격적인 비주얼의 피자와 치킨 사진에 누리꾼들은 충격적이라는 반응을 쏟아냈다.

"부부 간의 사이 좋은 일상"이라는 의견도 있지만, 대부분 누리꾼들은 "일하고 돌아온 아내에게 너무 하다", "쓰레기를 아내에게 주냐" 등 정주리의 남편을 비판하고 있다.

출처: 정주리 SNS


 

결국 정주리는 해당 게시글을 삭제하고, "남편이 담날 대게 사준 거 올릴 걸, 워워"이라는 글과 함께 외식하는 사진을 다시 올렸다.

또 "덕분에 실시간"이라며 남편과 검색어 순위를 장난스럽게 대화하는 메시지도 캡처해 올린 상태다.

이승연 기자 shandyya@influencernews.kr

저작권자 ⓒ 인플루언서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본 기사는 인플루언서닷컴에서 제공하며 본지의 편집 방향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