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체불가 감정연기"…'청춘기록' 박보검 앓이

기사입력 2020.09.22 9:53 AM
"대체불가 감정연기"…'청춘기록' 박보검 앓이

[TV리포트=이윤희 기자] 배우 박보검이 안방극장을 사로잡고 있다.

지난 21일 방송된 5회에서는 박보검(사혜준 역)과 박소담(안정하 역)의 관계에 변화가 시작됐다. 스스럼없이 티격태격 장난을 치면서도 서로에게 위로가 되어주고, 조금씩 서로의 삶을 공유하던 두 사람.

박보검은 촬영 중 다친 이마를 치료해 주는 박소담에게 왠지 모를 묘한 감정을 느끼며 자신의 마음을 자각했다. 박소담을 데려다주러 가던 중 갑자기 비가 내렸고, 박보검은 비를 피하지 않은채 한동안 길에 서서 생각에 잠긴 모습이었다.

비를 피하라는 박소담을 향해 “터져버릴 것 같아”, “혼란스러워” 등의 알 수 없는 이야기를 건넨 후 “하고 싶은 말이 있는데 해야 할지 말아야 될지 모르겠어”라며 독백하듯 물었다.

이어 박보검은 나직한 목소리로 “좋아하나봐”라고 말했다. “뭘?”이라는 박소담의 질문에 “너 좋아하나봐”라는 고백을 한 것.

이날 방송에서 박보검은 스스로의 감정에 집중하며 신중함을 잃지 않는 모습, 점층적인 내면 변화와 눈빛, 목소리 등 대체할 수 없는 감정연기를 선보이며 호평을 받았다. 뿐만 아니라 “좋아하나봐”라는 짧은 한마디로 국민 여심을 사로잡았다.

이에 시청자들은 “박보검의 대체불가한 감정연기 최고네요”, “청춘을 입체적으로 그려내는 박보검의 연기 최고입니다.”, “꿈과 사랑 앞에서 당당하게 나아가는 열정 청춘 응원합니다”, “박보검의 짧은 고백에 여심은 초토화네요” 등의 반응을 보였다.

이윤희 기자 yuni@tvreport.co.kr / 사진=tv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