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디어 유느님 등장"…지석진, 유재석과 남다른 케미

기사입력 2020.09.22 12:46 PM
"드디어 유느님 등장"…지석진, 유재석과 남다른 케미

[TV리포트=노민택 기자] 개그맨 지석진이 유재석과 남다른 케미를 보여 주목을 받았다.

최근 지석진의 유튜브 '지편한세상 [Jeeseokjin World]' 채널에 '드디어 유재석과 전화연결?? 지석진X유재석 케미 특집 리액션!!! 유느님과의 비하인드 썰까지!!'라는 제목의 영상이 업로드됐다. 해당 영상은 조회 수 12만 8000회를 기록했다.

지석진은 "드디어 오늘 유재석이 등장한다. 유재석은 너희에게 어떤 존재인지 궁금하다"라고 말하며 스탭에게 질문하자 "연예인 중의 연예인, 예능인의 신"이라고 대답했다.

'런닝맨 리액션 시간' 콘텐츠를 진행 중 스탭은 "런닝맨 오프닝 때 자리를 알아서 비워두는데 오프닝 자리가 다 정해져 있는지 궁금하다"라고 질문했다. 이에 지석진은 "아무것도 정해진 게 없다. 유재석이 센터에 있는지도 몰랐다"라고 말했다.

이어 런닝맨에서 'UFO'라고 프린팅 되어있는 옷을 입고 나와 웃음을 자아냈다. 스탭은 '솔직히 유재석이랑 짠거 아니냐'라고 말했지만 "짠 건 신인 때나 짜는 거다. 절대 짜지 않는다. 혹시 구독자 분들도 그렇게 생각하시는 분 있으면 그런 생각은 그냥 버리시면 된다"라고 말했다.

지석진은 유재석에게 전화를 걸었다. 저번에도 전화를 걸었지만 유재석은 끝내 전화를 받지 않았다. 스탭은 "또 안받으신다고 하면 저희 입장에선 통화가 안 된다고 생각할 수 밖에 없다"라고 말해 지석진을 당황스럽게 만들었다. 첫 번째 전화 통화 연결에는 실패했고 며칠뒤 지석진은 다시 한 번 전화를 걸었는데 마침내 유재석과 전화 연결에 성공했다.

유재석은 '형이 낮에 전화할 때는 내가 눈치 했어야 했는데'라고 말하며 미안한 목소리로 말했다. 이어 "많은 구독자 여러분들 지편한세상과 함께 해주셔서 실버버튼을 받게 됐다. 진심으로 축하드린다"라고 말했다.

노민택 기자 shalsxor96@tvreport.co.kr / 사진=지석진 유튜브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