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청’ K2 김성면, 원조 군통령의 예능도전→도원경, 최성국과 핑크빛 재회[종합]

기사입력 2020.09.23 12:39 AM
‘불청’ K2 김성면, 원조 군통령의 예능도전→도원경, 최성국과 핑크빛 재회[종합]

[TV리포트=이혜미 기자] 원조 군통령 K2 김성면이 ‘불타는 청춘’에 떴다. 관찰 예능은 처음이라는 그는 “긴장도 되고 기대도 된다”며 설렘 가득 소감을 밝혔다.

23일 방송된 SBS ‘불타는 청춘’에선 김성면이 새 친구로 출연해 영월여행을 함께했다.

김성면은 ‘소유하지 않은 사랑’ ‘유리의 성’ ‘슬프도록 아름다운’ ‘그녀의 연인에게’ 등의 히트곡을 남긴 록발라드의 전설. 피노키오로 활동하며 ‘사랑과 우정 사이’란 국민 히트송도 남겼다.

김성면은 “두 번에 걸쳐 드디어 나오게 됐다. 여러분들 반갑다. 좋은 시간되시길 바란다”며 ‘불청’ 출연 소감을 밝혔다. 앞서 김성면은 코로나19 확산 여파로 촬영이 연기되는 해프닝을 겪었다.

김성면은 또 ‘불청’ 출연을 결심한 계기에 대해 “많은 후배 가수들이 ‘사랑과 우정사이’를 리메이크 했다. 젊은 친구들은 내가 원곡가수란 걸 모를 수도 있지만 동창들까지도 ‘그 노래 네가 부른 거야?’라고 엉뚱하게 묻더라. 그런 억울한 상황이 있어서 ‘불청’에 나오게 됐다”고 고백, 웃음을 자아냈다.

이날 강문영가 최성국이 김성면을 맞이한 가운데 김성면은 “예능은 처음이다. 노래 프로그램도 아니고 관찰 예능이라 긴장이 된다. 한편으론 기대도 크다”며 심경을 전했다.

김성면은 대표적 군통령으로 그의 히트곡은 남자들의 노래방 애창곡으로 큰 사랑을 받은 바.

이에 김성면은 “몇 년 전에는 여자 후배와 연락이 닿아서 맥주 한 잔을 하는데 ‘오빠랑 만나니까 동생들이 오고 싶대’라고 하더라. 내심 기대했다. 그런데 세 명 다 남자가 왔다. 연예인 보듯이 하며 사진을 찍어 달라고 하더라”며 관련 에피소드를 들려주는 것으로 청춘들을 웃게 했다.

한편 이날 방송에선 옛 친구 도원경이 함께했다. 도원경은 한국 여성 록의 선구자. 5년 만에 재등장한 도원경에 청춘들은 반색했다. 특히나 최성국은 “내가 ‘불청’에 처음 출연했을 때 같이 촬영했었다”며 살갑게 다가갔다.

이어 “더 예뻐졌다”며 칭찬도 건넸다. 도원경은 “집에서 먹기만 했다”며 수줍게 웃었다.

5년 사이 남자친구가 생기진 않았느냐는 짓궂은 질문엔 “생겼을 거다. 있다 없다 했을 거다”라 모호하게 답하는 것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 / 사진 = ‘불타는 청춘’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