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외국인' 민우혁X테이, 서현철 웃게 한 칭찬 "어려운 노래도 거침없이 불러 도움 된다"

기사입력 2020.09.23 8:56 PM
'대한외국인' 민우혁X테이, 서현철 웃게 한 칭찬 "어려운 노래도 거침없이 불러 도움 된다"

[TV리포트=김은정 기자] 민우혁과 테이가 서현철을 웃게 했다.

23일 오후 방송된 MBC에브리원 ‘대한외국인’에는 뮤지컬 ‘광주’의 출연진 테이, 민우혁, 서현철과 일일 부팀장으로 개그맨 장동민이 함께했다.

이날 민우혁은 테이와의 두터운 친분을 드러냈다. 민우혁은 "테이와 데뷔할 때부터 친구였다. 뮤지컬을 하게 된 것도, 둘이 공연 보는 걸 좋아해서 '우리도 뮤지컬을 해보자'고 했는데, 어느 날 보니 테이가 뮤지컬 데뷔를 했더라. 친구가 잘 닦아놓은 길을 쫓아갔다"고 말했다.

두 사람은 운동도 함께 한다고. 테이는 "민우혁이 운동을 너무 잘한다. 야구 선수였기도 하고 볼링도 프로테스트도 봤다"고 밝혔다. 민우혁은 "신수지와 동기"라고 말해 놀라게 했다.

테이와 민우혁이 친분 이야기로 꽃을 피우는 동안 옆에 있던 서현철은 외로워했다. MC김용만은 서현철에게 "테이와 민우혁은 검증 되었지만, 서현철 씨는 노래 실력이 증명이 안 되었다"며 궁금해했다.

이에 서현철은 "어디서 들었는지 두 사람도 내 노래를 걱정하더라"고 말했다. 그러자 민우혁은 "제가 본 곡 중에 서현철 선배님 곡이 가장 어려웠다. 그런데 선배님은 '나는 쉬운 곡을 만나도 어려운 곡을 만나도 어렵다'고 하시더라"고 전했다. 여기에 테이는 "다들 쩔쩔맬 때도 선배님은 거침없이 부른다. 그래서 도움이 된다"며 존경심을 드러냈다. 두 후배의 칭찬에 서현철은 행복한 미소를 지었다.

부팀장으로 온 장동민은 "제가 지난 번 출연했을 때 9단계에서 탈락했다. 왜 내가 이걸 못 맞혔지? 3일 정도 시달렸다. 이번에는 안 봐주겠다"며 열의를 불태웠다.

본격적인 대결전 장동민은 사전 조사 내용을 공개했다. 그가 선택한 오늘의 에이스는 테이. 장동민은 "테이에게 소고기 90%를 기대하고 있다"면서 "'브레인 서바이벌'에서 1등했고, 학창시절에는 전교 11등을 했다더라. 다른 분들은 퇴근하셔도 된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몸풀기 게임 '뭔 말인지 알지?'에서 대한외국인팀이 11점을 기록하며 7점을 받은 한국인팀을 꺾고 산삼이를 획득했다.

김은정 기자 ekim@tvreport.co.kr / 사진=방송화면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