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지훈, '악의꽃' 종영 소감 "이보다 더 완벽한 마무리가 있을까"

기사입력 2020.09.23 9:10 PM
김지훈, '악의꽃' 종영 소감 "이보다 더 완벽한 마무리가 있을까"

[TV리포트=김은정 기자] 배우 김지훈이 '악의꽃' 최종화를 앞두고 긴 소감을 전했다.

23일 김지훈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한 장의 사진과 함께 "오늘밤 악의꽃 최종화가 방송됩니다"라는 글을 남겼다. 이어 "오늘은 최종화인거를 떠나 여운이 아주 기일게 가는 회차가 될 거다. 개인적으로는, 이보다 더 완벽한 마무리가 있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며 기대감을 높였다.

김지훈은 "대본을 처음 읽었던 순간부터 마지막 장면 촬영까지의 시간들이 한 장면 한 장면 머릿속에 스쳐간다"면서 "대본 속 백희성이란 인물을 어떻게 하면 살아 숨쉬게 만들 수 있을까 정말 많이 고민하고 또 고민했는데, 다행히도 많은 무서움을 드리고도 많은 사랑을 받을수 있었던거 같아 너무나 큰 보람과 감사를 느끼는 요즘"이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멋진 작품을 만든다는 하나의 목표아래 최선을 다해준 제작진과 스태프, 그리고 함께 연기한 동료들 덕분에 촬영하는 하루하루가 행복할 수 있었다"면서 고마움을 드러냈다. 또 그는 "최고의 연기자, 스태프와의 작업이 연기자로서 행복한 일"이라며 개인적으로 인사를 하지 못하지만 "감사하다"고 거듭 인사했다.

김지훈은 "저도 너무 몰입했던 작품이라 '악의꽃'과 백희성에서 벗어나는데 시간이 꽤 걸릴것 같다"고 말하며 "동안 드라마 악의꽃, 그리고 나쁜짓 많이 한 백희성, 매주 챙겨봐 주시고 많이 사랑해 주셔서 진심으로, 진심으로"라고 마음을 전했다.

한편 김지훈이 출연한 tvN 수목드라마 '악의꽃'은 오늘(23일) 오후 10시 50분에 방송한다.

김은정 기자 ekim@tvreport.co.kr / 사진=김지훈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