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영 ‘악의 꽃’ 기억 잃은 이준기, 문채원과 다시 부부로... 마법 같은 해피엔딩[종합]

기사입력 2020.09.24 12:14 AM
종영 ‘악의 꽃’ 기억 잃은 이준기, 문채원과 다시 부부로... 마법 같은 해피엔딩[종합]

[TV리포트=이혜미 기자] 이준기가 불우했던 과거를 지나 진짜 사랑을 찾았다. 이준기와 문채원의 기적 같은 로맨스를 그리며 ‘악의 꽃’이 꽉 닫힌 해피엔딩을 완성했다.

23일 방송된 tvN ‘악의 꽃’ 최종회에선 현수(이준기 분)와 지원(문채원 분)의 새 출발이 그려졌다.

희성(김지훈 분)에 의해 총상을 입고 쓰러졌던 현수가 의식을 회복했다. 그러나 현수는 지원에 대한 기억을 지운 뒤.

그런 현수에 지원은 “반지 왜 안 빼요?”라 물었고, 현수는 “제가 요즘 감정 찾으려고 공방에 다니는데 이거 빼면 헛손질을 해서”라고 답했다. 이어 현수는 자신이 무심했다며 반지를 돌려줬고, 지원은 착잡함을 느꼈다.

재판 중인 해수(장희진 분)를 구할 고향친구 진태도 찾았다. “제게 무슨 짓을 했기에 절 그렇게 파하세요?”란 현수의 추궁에야 진태는 “등록금을 해결해준다고 해서 현수 너에 대한 가짜 소문을 퍼뜨렸어”라고 이실직고했다. 현수를 사이코패스라 칭하고 선동하는 것으로 마을 내 공포를 심었던 것.

그러나 진태는 지금 한 얘기를 재판에서 증언해 달라는 현수의 제안을 거절했다. 그는 “익명제보는 할게. 진짜 미안하고 나도 내가 이거 해야 한다는 거 아는데 나 초등학교 교사야. 이 일이 알려지면 다 망가지는 거야. 나 진짜 못하겠다”고 거절했다.

이에 지원은 분노했으나 현수는 “마음 끌리는 대로 하세요. 전 이 자리에서 당신을 용서하겠습니다”라고 흔쾌히 말했다.

그렇게 진태가 떠나고, 현수는 지원에 감춰왔던 속내를 터놨다. 그는 “제자리를 빙빙 도는 것만 같아요. 형사님은 내 뒷모습만 보면서 좇고. 난 형사님한테 내 앞 모습 보이기 싫어서 도망치고. 그런데 단 한 걸음도 앞으로 나아가지 못해요”라고 토해냈다. 이에 지원도 눈물을 흘렸다.

이 와중에 해수가 “현수 때문에 많이 힘들죠?”라 물으면 지원은 “놓아주려고요. 저한테도 그 사람한테도 그게 옳다는 걸 이제 알았네요”라고 쓰게 답했다.

그러나 현수는 차근차근 기억과 감정을 회복 중. 부산 발령을 신청했다는 지원에 현수는 “그러니까 지금 떠나겠다는 거예요?”라며 놀란 얼굴을 보였다.

지원은 “나도 새로운 곳에서 시작하려고요. 우연이라도 현수 씨 마주치지 않으려고”라고 답했고, 현수는 “이제 겨우 형사님한테 한 걸음 다가갔는데 형사님이 도망치면 어떻게 해요”라며 울먹였다.

나아가 “마음 바꾸시면 안 돼요? 내가 정말 잘해줄게요”라고 호소했다. 지원은 그런 현수의 손에 반지를 끼워주는 것으로 대답을 대신 했다. 다시 만난 두 남녀는 사랑의 입맞춤을 나눴다.

이어 현수는 딸 은하와 재회, 뜨거운 눈물을 흘렸다. 이렇듯 불우했던 과거사를 지나 진짜 가족을 찾은 현수의 모습을 그리며 ‘악의 꽃’이 해피엔딩으로 막을 내렸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 / 사진 = ‘악의 꽃’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