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NOW.] ‘보그싶쇼’ 민혁VS재재, 이 정도는 해야 케이팝 고인물... 꿀잼 티키타카[종합]

기사입력 2020.09.24 8:55 PM
[네이버NOW.] ‘보그싶쇼’ 민혁VS재재, 이 정도는 해야 케이팝 고인물... 꿀잼 티키타카[종합]

[TV리포트=이혜미 기자] 케이팝 최강 고인물들의 퀴즈대결이 ‘보그싶쇼’를 통해 펼쳐졌다. 몬스타엑스 민혁과 콘텐츠 제작자 재재가 그 주인공. 쉴 새 없는 티키타카에 청취자들은 연신 웃음을 터뜨렸다.

24일 네이버 앱에서 생방송으로 꾸며진 NOW. ‘보그싶쇼’에선 재재가 게스트로 출연해 케이팝 토크를 함께했다.

본 방송에 앞서 청취자들의 궁금증을 해소해주는 시간이 펼쳐진 가운데 민혁은 “힐링을 주는 특별한 취미가 있나?”란 질문에 “앨범 작업으로 바빠서 취미를 가질 시간이 없다”고 답했다.

이어 “끼니를 제대로 챙기지 못할 때도 많아서 취미보다 끼니에 집중한다. 남기더라도 푸짐하게 한 끼에 영혼을 끌어 모은다. 그런 식으로 나 자신에게 사랑과 에너지를 주는 거다”라고 덧붙였다.

근황 질문엔 “최초 공개”라며 잠시 뜸을 들이다 “화보를 찍었다. 녹음은 막바지이나 뮤직비디오는 촬영 전이다”라고 상세하게 설명했다.

한편 이날 방송에선 새 화실친구가 ‘보그싶쇼’ 스튜디오를 찾았다. 유명 콘텐츠 제작자 재재가 그 주인공이다.

NOW. 단골인 재재는 ‘보그싶쇼’ 첫 출연에 “부내가 엄청나다. 우린 없이 살아서 부내에 적응하지 못한다. 사과패드가 세 개나 있다. 대단하다”며 능청을 떨었다.

재재와 민혁은 유튜브 채널 ‘문명특급’을 통해 인연을 맺었다. 재재는 몬스타엑스와 함께한 시간에 대해 “스태프들이 다 좋아했다. 특히나 헬스장에서 진행한 팬 사인회가 너무 신선했다. 몬스타엑스와 잘 맞는 포맷이었다. 다들 열심히 해주셨다”라고 말했다.

여세를 몰아 재재와 민혁은 능청스런 팬 사인회 상황극으로 청취자들을 웃게 했다. 민혁은 팬 사인회 중 닭살멘트를 발사하기로 유명하다고. 이에 민혁은 “난 순간에 집중하는 스타일이라 사인회가 끝나면 내가 무슨 말을 했는지 기억하지 못한다”고 밝혔다. “평소 로맨틱 코미디를 즐겨보나?”란 질문엔 “전혀 안 본다. 멀리한다”고 답했다.

이에 대해 재재는 “로맨틱 코미디를 안 보니까 더 잘하나보다. 이런 건 작정하고 하면 안 된다. 모태다”라며 웃었다.

재재와 민혁의 공통점은 케이팝 마니아라는 것. 이날 케이팝 최강 고인물을 가리는 퀴즈 대결이 펼쳐진 가운데 박빙의 대결 속 민혁은 1세대 아이돌 클릭비의 노래를 맞히는 저력을 발휘했다. 민혁은 “클릭비를 좋아해서 앨범도 갖고 있었다”며 팬심을 고백했다.

이렇듯 재재와 함께한 시간에 대해 그는 “몬스타엑스 팬들은 우리 팬들이 재미있다는 걸 알고 있지만 밖에선 보여드릴 기회가 없었다. 그걸 재재님이 살려주셨다. 난 전생에 소였나 보다. 일할 때 정말 열심히 일 한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재재는 ‘보그싶쇼’에 출연한 소감을 그림으로 대신했다. 재재의 화폭 안엔 금발의 민혁이 담겼다. 이어 그는 “민혁의 사후에 가격이 오르지 않을까 싶다”라 센스 있게 덧붙이는 것으로 큰 웃음을 자아냈다. 민혁은 “폭풍이 지나간 것 같다”라는 소감으로 요절복통 ‘보그싶쇼’를 마무리 했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 / 사진 = ‘보그싶쇼’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