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짓말의 거짓말’ 이유리, 고나희 납치 이일화 막았다...연정훈 질투시작 [종합]

기사입력 2020.09.26 1:17 AM
‘거짓말의 거짓말’ 이유리, 고나희 납치 이일화 막았다...연정훈 질투시작 [종합]

[TV리포트 = 하수나 기자] 이유리가 고나희를 납치한 이일화를 막았다. 

25일 방송된 채널A ‘거짓말의 거짓말‘에선 은수(이유리 분)가 우주(고나희 분)의 곁을 조여오는 김호란(이일화 분 )의 모습이 그려졌다. 

김호란의 회사에서 주최하는 사생대회에 우주와 함께 가게 된 은수. 하필이면 김호란과 마주쳤고 지은수는 두려움과 불안감에 떨었다. 김호란은 우주가 은수의 친딸임을 눈치 채고 있던 상황. 지은수는 충격과 두려움에 결국 실신했고 강지민(연정훈 분)은 은수가 걱정 돼서 은수의 집을 찾아오는 모습을 보였다. 강지민은 아파서 힘들어하는 은수를 간호했고 이를 알게 된 은수는 막 가려는 강지민을 붙잡았다. 

은수는 “전 남편에게 맞고 살았다. 아무리 지우려고 해도 가끔 한번씩 악몽이 떠오른다”고 털어놨고 지민은 “칼에 베인 상처는 낫지만 심장에 베인 상처는 낫지 않는다”며 이해어린 말을 해주며 은수의 상처를 보듬었다.

이때 지은수 앞에 연준(권화운 분)이 나타났고 반가움에 은수를 와락 껴안았다. 연준은 “누나 옆집에 살던 그 꼬마다”라고 말했고 은수 역시 반가움을 감추지 못했다. 집에 돌아온 강지민은 골프선수 김연준이 만나고 싶었던 사람이 지은수란 사실을 알게 됐다.

김연준은 지은수에게 “반드시 성공해서 누나 찾으러 오겠다고 하지 않았느냐. 누나 지키려고 정말 열심히 살았다”고 털어놨다. 

이어 강지민은 김연준의 인터뷰를 하게 됐고 지은수에 대해 김연준은 “나를 수렁에서 건져 준 여자. 이제부터 내가 지켜줘야 할 여자다”라며 기사를 써도 된다고 말했다. 그러나 강지민은 은수의 신상이 털릴게 뻔한데도 아랑곳하지 않는 연준에게 강지민은 “어떻게 지켜줘야 하는지 잘 모르는 것 같다”고 지적하며 질투어린 모습을 보였다. 

특히 전처 세미(임주은 분)가 자신에게 집착을 보이자 보란 듯이 은수와 통화에서 다정하게 데이트 일정을 잡는 모습을 보였고 세미는 질투에 휩싸였다. 얼결에 데이트를 하게 된 지은수와 강지민은 함께 롤러스케이트를 타며 즐거운 시간을 가졌다. 지민은 자신에게 아픈 이야기를 먼저 해준 지은수에게 “아내한테 남자가 있었다”며 자신의 상처 역시 털어놨다. 이에 지은수는 “지민씨 잘못이 아니다”고 위로했다.

그런가운데 이날 세미는 딸 우주가 집착을 보이는 담요 이야기를 김호란에게 했고 우주가 자신의 친손녀란 사실을 확신하게 됐다. 그런가운데 지은수가 우주를 납치하려는 김호란을 목격했고 이를 지은수가 막아서며 두 여자의 갈등이 또다시 절정에 치달았다. 

하수나 기자 mongz@tvreport.co.kr/ 사진 = ‘거짓말의 거짓말’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