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는형님' 전인화X황신혜, 원조 여신이 뽑은 예쁜 후배 "송혜교-신민아"

기사입력 2020.09.26 10:03 PM
'아는형님' 전인화X황신혜, 원조 여신이 뽑은 예쁜 후배 "송혜교-신민아"

[TV리포트=김은정 기자] 원조 여신들이 인정한 비주얼로 배우 송혜교, 신민아가 선택됐다.

26일 오후 방송된 JTBC '아는 형님'에는 드라마 '오! 삼광빌라'에 출연 중인 배우 황신혜, 전인화가 전학생으로 등장했다.

이날 원조 여신 황신혜와 전인화가 모습을 드러내자 아형 멤버들은 기립박수를 보냈다.

황신혜는 자신을 수식하는 '컴퓨터 미인'이라는 말이 생긴 것에 대해 "어떤 방송에 성형의과 전문이가 나와서 내 얼굴 비율이 완벽하다고 했다"고 설명했다. "데뷔하자마자 신혜를 옆에서 봤었다"는 전인화는 "숨이 멎는 비주얼이었다. 나는 그냥 사람인데 신혜는 조각이었다"며 원조 여신의 위엄을 증명했다.

이상민은 전인화에 대해 "중앙대 3대 미인이었다. 중앙대 3대 미인으로는 전인화, 김희애, 조용원이 있었다"면서 "전인화가 당시 미모의 끝이었다"고 표현했다. 

하지만 전인화는 "나는 중고등학교 때 예쁘지 않았다. 그런 생각을 해보지 않았다"면서 "그냥 피부가 하야니까 깨끗하다고 생각했다. 방송하면서 늦게 예뻐졌다"고 말하며 웃어보였다. 그러면서도 전인화는 "대시하는 남자들은 있었다. 엄마가 저녁에 마중을 나올 정도"라고 솔직하게 털어놨다.

황신혜 또한 격이 다른 '예쁜 애' 에피소드를 전했다. 인천에 예쁜애가 있다는 소문을 듣고 남자애들이 황신혜를 보기 위해 인천까지 직접 찾아왔다고.

이에 강호동은 칭찬을 하기위해 황신혜에게 "인천 3대 여신"이라고 칭찬했지만, 평생 원톱으로 살아온 황신혜는 "인천 여신이 뭐가 많아? 얘기를 하라"고 끝까지 물고 늘어졌다. 강호동이 말을 못하자 황신혜는 "호동이는 그냥 막 던지나봐. 그러지 말라"고 똑부러지게 말했다.

한편 전인화와 황신혜는 예쁘다고 생각하는 후배로 각각 송혜교, 신민아를 선택했다.

김은정 기자 ekim@tvreport.co.kr / 사진=방송화면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