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존 형사물 NO”…‘내가 죽던 날’이 주는 ‘위로’

기사입력 2020.10.08 2:19 PM
“기존 형사물 NO”…‘내가 죽던 날’이 주는 ‘위로’

[TV리포트=김명신 기자] 형사가 등장하지만 형사물은 아니다. 이 영화가 다른 이유다. 

영화 ‘내가 죽던 날’이 베일을 벗고 개봉 행보에 돌입했다. 

8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온라인으로 진행된 영화 ‘제작보고회’에는 박지완 감독을 비롯해 배우 김혜수, 이정은, 노정의가 참석해 작품에 대한 이야기를 풀어냈다. 

‘내가 죽던 날’은 유서 한 장만 남긴 채 절벽 끝으로 사라진 소녀와 삶의 벼랑 끝에서 사건을 추적하는 형사, 그리고 그들에게 손을 내민 무언의 목격자까지 살아남기 위한 그들 각자의 선택을 그린 작품이다. 

박지완 감독의 첫 상업영화로, 김혜수와 이정은 등 연기파 배우들의 연기 향연이 주목되는 작품이기도 하다. 

박지완 감독은 “상업영화 데뷔다 보니 많이 떨린다”면서 “촬영한 지 1년이 지난 작품인데 오랜만에 배우들을 만나니 반갑고 촬영 때의 감정이 고스란히 느껴진다”고 말했다. 

특히 완벽한 캐스팅에 대해 “김혜수를 생각했지만 과연 함께해 주실지 걱정이 앞섰다. 하지만 시나리오를 읽어주는 것만 해도 기회다 생각했는데 빨리 답변이 와서 좋았다”면서 “이정은은 ‘기생충’으로 주목을 받고 있던 터라 다른 작품에 밀리지 않을까 했는데 함께 해주셨고, 노정의도 표정의 변화 차이가 흥미롭다 생각해서 함께 하자고 했다. 노심초사 떨리면서 기다렸던 기억이 난다”고 만족을 표했다. 

박 감독은 “끝난 사건의 이면을 들여다 보지만 그 안의 사람들의 이면을 들여다보는 이야기”라면서 “형사가 출연하지만 기존 형사물과는 다른 ‘사람’의 이야기를 담고 있다”고 차별점을 강조했다. 

극중 김혜수는 절벽 끝에서 사라진 소녀 세진(노정의 분)의 흔적을 추적하며 삶의 진실과 마주하게 되는 형사 현수 역을, 이정은은 손을 내밀어 준 무언의 목격자 순천댁을 연기했다. 노정의는 섬의 절벽 끝에서 사라진 소녀 세진 역을 맡아 극의 중심을 이끈다. 

김혜수는 “시나리오를 보고 글에서 느껴지는 진심과 진실을 어떻게 전달할까 고민이 됐다”면서 “배우, 스태프들까지 진심으로 만났고 정말 한마음으로 시나리오 속 섬세함이 잘 표현됐으면 좋겠다는 바람으로 임했다”고 말했다. 

특히 “의뢰가 됐던 시나리오 중에서 가장 운명 같은 느낌을 받은 작품”이라면서 “프린트 된 시나리오의 제목으로 줌인 된 느낌이랄까. 읽기도 전에 운명적으로 나의 것, 내가 해야 할 거 같은 특별한 경험을 하고 선택한 작품이다”라고 의미를 전했다. 

김혜수는 “어떤 작품이건 배우와 작품은 운명적인 부분이 있지만, 글을 접하기도 전에 선택한 경험은 처음”이라면서 “굉장히 잔잔하면서도 묵직한 위로를 느꼈고 스스로 위로와 치유의 감정을 받았다. 관객에게 잘 전달하면 어떨까 하는 마음으로 촬영했다”고 회상했다. 

이정은도 “시나리오가 너무 좋았다. 단순히 형사가 출연하는 영화가 아니라 또 다른 시나리오였다”면서 “진심과 진실을 전하는 데 있어 가장 중요한 게 언어인데 내가 언어를 빼고 잘 표현할 수 있을까 생각해서 선택했다”고 말했다. 

그는 “배우로서 여러 작품이 있지만, 여자 인물이 잘 써있는 작품을 만나는 게 쉽지 않다”면서 “공감대를 형성할 수 있는 인물들이 섬세하게 잘 표현돼 있고 그런 분들이 만난 작품이 아닐까 싶다”고 작품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노정의는 “김혜수 선배의 작품들을 많이 봐왔는데 꼭 한 번 함께 하고 싶었다. 때문에 출연을 안할 이유가 없었다”면서 “이정은 선배까지 함께 하면서 이 작품을 반드시 해야겠다는 마음이 컸다. 또래 내용으로 이뤄진 영화가 많지 않았기에 욕심이 더 났다”고 출연 이유를 설명했다. 

그러면서 “‘격려’라는 자체가 영화 속에도 있지만 이번 작품을 촬영하면서 감독님과 선배 배우들에게 많은 격려를 받았다”면서 “힘들고 지쳐있을 때 주변에 한 명이라도 사소한 격려를 해준다는 것이 얼마나 중요한가를 느꼈다. 그러면서 세진의 성장을 더 잘 표현할 수 있었던 거 같다”고 소회를 밝혔다. 

김혜수와 이정은, 그리고 노정의가 전하는 위로와 치유의 '내가 죽던 날'은 11월 12일 개봉예정이다. 

김명신 기자 sini@tvreport.co.kr / 사진=워너브러더스 코리아(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