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근보다 먼저 '밀리터리버거' 광고 제안 받은 사람이 있다!"

기사입력 2020.10.14 9:18 AM
"이근보다 먼저 '밀리터리버거' 광고 제안 받은 사람이 있다!"

이근보다 먼저 롯데리아 '밀리터리버거' 광고 제안을 받았던 사람이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드라마 '푸른거탑' 말년 병장 최종훈은 지난달 29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입맛Tv(My taste tv)롯데리아 밀리터리버거는 말입니다'라는 제목으로 영상을 게재했다.

이날 영상에서 그는 "롯데리아에서 광고 제의를 받았다. 새로 출시하는 군대리아 버거의 모델이 되어줬음 좋겠다고 했다"며 "근데 까였다. 광고, 유튜브 광고 더블로 까였다. 배우로서 자존심의 상처를 받았다"고 밝혔다.

입맛TV 유튜브

이어 "하지만 많은 분들이 리뷰를 보고 싶다고 하셔서 리뷰를 하게 됐다"며 밀리터리버거 리뷰를 시작했다.

그는 "케찹을 많이 달라고 했는데 하나만 들어있다"면서 "광고 2번이나 까인 군대리아를 먹고 있다니. 요즘 군대 버거가 이거보다 더 맛있겠다"고 혹평을 전했다.

이에 네티즌들은 "그냥 최종훈씨를 모델로 하지..." "다시한번 롯데리아 담당자의 안목에 장탄식을 보내는 바입니다" "이근 가고 최병장 온다..." "우리나라에서 군대 캐릭터로 원탑은 최병장이지 이근을 넣냐" "유명세에 눈이 멀어가지고 이런 레전드급 광고 모델을 놓치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지난 12일 UDT 출신 유튜버 이근은 성폭력 전과 의혹에 휩싸이면서 그가 광고 모델로 활동하던 롯데리아는 SNS 홍보물부터 유튜브 광고 등을 모두 삭제 및 변경했다. 

유혜지 기자 reporter@topstarnews.co.kr

저작권자 ⓒ 톱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본 기사는 톱스타뉴스에서 제공하며 본지의 편집 방향과는 무관합니다.>

▲ 톱스타뉴스 인기기사 더보기

‘BJ철구♥’ 외질혜, 딸 발언에 충격 받았다…“너무 속상해” 토로

"훈련이 아니라 꼬장" 진짜 UDT 부사관의 일침?…과거 다큐 재조명

"지들이 신인 줄 알아" 김계란부터 이근 대위까지 싹 다 저격한 유튜버